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황운하, 파안대소 사진 "악마의 편집"→"사려 깊지 못했다"

by뉴시스

앞선 페이스북 글·관련 사진 삭제

뉴시스

[서울=뉴시스]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 박주민·이재정·황운하·김용민·김승원·김남국 의원 등과 함께 찍은 사진. (사진=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1일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뉴스가 보도되는 와중에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인 데 대해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앞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박주민·이재정·김용민·김승원·김남국 의원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에서 황 의원을 비롯한 모두는 밝게 웃고 있었는데 뒤에 걸린 TV에서는 집중호우로 인한 대전 지역의 침수 피해 뉴스가 보도되고 있었다. 이를 놓고 대전 중구가 지역구인 황 의원의 처신이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비판이 이어지자 황 의원은 30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웃어야 할 순간이 있고 심각해야 할 시간이 있고 팔 걷어 붙이고 일해야 할 때가 있다"며 "악마의 편집"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늘 그렇듯이 사진찍는 분의 요청에 따라 웃는 모습을 연출했다. TV가 켜져 있었지만 누구도 TV를 보고 있지는 않았다"며 "사진 찍는 순간 공교롭게도 TV에서 물난리 뉴스가 보도됐나 보다. 이 사진으로 '물난리 특보 나오는데 파안대소 구설수'라는 기사가 가능하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이 해명글에도 비판이 쏟아지자 황 의원은 글을 삭제하고 31일 오전 사과글을 올렸다.


황 의원은 "전후 사정이 어찌 되었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깊지 못했다"며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 분들에게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모임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었던 최 의원은 논란을 의식한 듯 파안대소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페이스북에서 내렸다.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 nam@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