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환불원정대, '돈 터치 미'…10월10일 음반 내고 출격

by뉴시스

뉴시스

[서울=뉴시스]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사진=방송화면 캡처)2020.09.27 photo@newsis.com

'환불원정대'가 작곡가 라도의 곡 '돈 터치 미(Don't touch me)'를 활동곡으로 정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유재석)가 환불원정대 만옥(엄정화),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실비(화사)가 첫 스케줄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미 유는 작곡가를 미리 공개하지 않은 채 블랙아이드필승 라도가 작곡한 'Don't touch me'를 들려줬다. '톱100귀' 지미 유는 'Don't touch me'를 처음들었을 때, 흥을 감추지 못하며 대중성을 확신했다.


이 노래는 환불원정대 멤버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아 곡을 들은 후 곡을 인정하며 타이틀로 받아들였다.


만옥, 천옥, 은비, 실비는 "이 노래를 칭찬할 수밖에 없는 이 상황이 짜증난다"면서도 활동곡 투표에 만장일치 표를 던졌다.


이 곡은 현재 멜로디만 나온 상태다. 멤버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고, 제목에 걸맞은 가사 작사, 최종 녹음을 거쳐 대중에 선보일 예정이다.


지미 유는 "안무도 아는 동생에게 맡겨놨다"며 "안무가 나왔는데 혹시나 마음에 안 들면 면전에서 내 따귀를 때려도 된다"고 말하며 안무에도 강한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환불원정대의 공식 첫 스케줄은 단체 프로필 촬영이었다. 지미 유는 멤버들을 데리고 사진관으로 향했다. 그곳에는 지미 유를 비롯해 만옥과 천옥의 본캐 시절 과거 모습은 물론 봉원의 모습도 남겨져 있었다.


카메라 앞에 선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개인 촬영과 단체 촬영을 진행하며 마치 패션 화보에 임하듯이 프로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미 유는 단체 티셔츠를 준비해 매니저들, 환불원정대와 유쾌한 단체 촬영도 진행했다.


이후 TV추석인사 촬영이 이어졌다. 지미 유는 방송계 인맥을 통해 어렵게 스케줄을 잡았다고 으스댔다. 걸그룹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하기 전 환불원정대를 제대로 알릴 수 있는 기회이기에 모두가 긴장된 마음으로 스케줄에 임했다.


그러나 본격적인 촬영에서는 NG가 연발됐다. 첫 시작부터 멘트를 가로채는 멤버가 등장하는가 하면, 멤버들은 말이 꼬이는가 하면 몸개그를 해 보이기도 했다.


환불원정대는 다음달 10일 음원을 발매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nam_j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