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스토킹 여성 집 찾아가 사제 폭탄 터뜨린 20대…손가락 절단

by뉴시스

아파트 주민 '쾅' 굉음소리 들어…유리창 깨지기도

피의자 주거지서 화학 물질·혼합물 등 발견돼

경찰, 재료 구입· 및 제조 기술 습득 과정 추적

2차 피해 막기 위해 피해자 보호 전담관 배치

뉴시스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경찰 출입금지.(뉴시스 DB)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좋아하던 여성의 집에 찾아가 사제 폭발물을 터뜨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사제 폭발물을 터트린 혐의(폭발물 사용죄)로 A(2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8시 5분께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3층 계단에서 자신이 직접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사제 폭발물을 터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이 좋아하던 여성이 만나주지 않자 사제 폭발물을 가지고 여성의 아파트를 찾아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때마침 여성의 아버지가 나오는 것을 보고 급히 3층 계단으로 올라가던 과정에서 폭발물이 터져 왼쪽 손가락 부위가 절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이 아파트 주민들은 큰 굉음과 함께 '쾅' 소리를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사건 현장의 유리창이 깨지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전주=뉴시스] = 사제 폭발물 자료사진. 이 사진은 해당 사건과 관련 없음.(뉴시스 DB)

경찰은 현장에서 수거한 폭발물 잔해와 A씨 주거지에서 폭발물 제조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화학 물질과 혼합물 등을 발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분석을 의뢰했다.


아울러 폭발물 재료 구입 및 제조 기술의 습득 과정 등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나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몇년 전부터 피해 여성과 부친에게 일방적으로 교제 허락을 요청해왔다"면서 "A씨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현재 피해자 보호 전담관이 피해 여성과 가족을 보호하고 있으며 담당 강력 팀장과 핫라인을 구축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yns4656@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