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정시아 "시아버지 백윤식도 살림꾼으로 거듭나"

by뉴시스

뉴시스

[서울=뉴시스]지난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2020.12.15. photo@newsis.com

배우 정시아가 '동상이몽2'에서 남편 백도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정시아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정시아는 '백집사'로 통하는 남편 백도빈에 대해 "요즘 요리하는 남편들은 많지 않나. 남편은 그뿐만 아니라, 때 되면 이불 베개부터 가습기 물까지 모두 갈아주는 세세하게 신경 쓰는 사람"이라고 자랑했다.


또 '1지붕 2집사'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시아버지 백윤식도 집안일에 동참하고 있다는 것. 정시아는 "요즘은 아버님도 살림꾼으로 거듭나고 계신다. 아이들 장난감을 햇볕에 말려서 소독해주고 분리수거도 해주고 최근에는 빨래도 개어주신다"고 설명했다.


백윤식 앞에서 부부싸움도 한다는 물음에는 "결혼 12년차 아닌가"라고 웃었다. 정시아는 "사실 저는 할 말이 있으면 바로바로 해야 하는 스타일이다. 그런데 신혼 초에는 못했다. 이제는 아버님이 계셔도 문자로 싸운다. 노하우를 터득했다"고 미소 지었다.


정시아는 백도빈과의 연애 시절 일화도 전했다. 스킨십을 하지 않아 백도빈을 동성애자로 오해했다는 것. 그는 "밤샘 영화관에서 데이트하는데 팔걸이에 팔을 올려놓은 상태에서 영화가 끝날 때까지 손을 안 잡는 거다. 그때 '게이인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제는 스킨십 풍년에 딸 서우가 "둘이 아직 사랑하는구나"라고 말했다고. 이에 정시아는 "처음에는 아버님도 계시고 스킨십을 자제했다. 요즘은 안 보이는 데에서, 싱크대 밑에서도 손잡고, 운전할 때도 남편이 제 손을 잡는다. 그 모습을 보고 서우가 '둘이 커플이라 아직 사랑하는구나, 나는 솔로인데'라고 하더라"라고 웃었다.


백도빈의 롤모델은 '다둥이 아빠' 정찬성 선수라고도 했다. 정시아는 "남편이 아이를 정말 좋아한다. 셋째를 원해서 이름도 지어놨다. 백채우"라며 "정찬성 선수가 아이가 셋이잖나. 너무 부러워한다. 하지만 저는 힘들어서 싫다. 아이는 너무 예쁘지만 힘들다"고 말했다.


5년 만에 복귀를 꿈꾸던 백도빈이 차기작에서 하차하게 된 사연도 전했다. 정시아는 "남편이 드라마 '무신' 이후 5년간 작품을 못 했다. 오랜만에 작품이 들어왔고 좋은 역할이었는데, 액션을 해야 해서 평소보다 열심히 운동하며 준비를 하다가 아킬레스건이 끊어졌다. 액션을 해야 하는 역할이라서 시작도 못 하고 하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편이 집안일을 열심히 하고 행복하게 지내고 있지만 본업은 배우이니 본인도 얼마나 연기가 하고 싶겠나. 옆에서 보기가 안타깝다"며 "그 와중에 집안일을 저랑 아들이 다 하다 보니까 너무 힘들더라. 남편이 많은 일을 하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aka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