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참' 한혜진 "쌍꺼풀 수술 고민 중" 김숙 "아니다" 만류

by뉴시스

뉴시스

[서울=뉴시스]'연애의 참견 시즌3' 6일 방송분(사진=방송화면 캡처)2021.04.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모델 한혜진이 쌍꺼풀 수술을 고민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6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는 쌍꺼풀 수술과 관련한 사연이 공개됐다.


한혜진은 "저랑 같이 데뷔한 언니가 있다. '같이 쌍수를 하자. 인생의 반은 쌍꺼풀로 살아봐야 하지 않겠니?'라고 올해 약속을 했다. 그래서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숙은 "지금 눈이 너무 예쁘지 않냐"라며 이를 만류했다.


이에 한혜진은 눈에 힘을 줘 쌍꺼풀을 만든 뒤 "봐 주세요"라고 말했다. 김숙은 "아니다"라고 난색을 표했고, 곽정은은 "(쌍꺼풀 수술을) 하면 저 느낌이 아닐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숙은 딸 다섯 중 막내라 40대 중반임에도 아이 취급을 받는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는 남을 챙기는 게 익숙한 장남과 장녀의 연애 사연이 도착했고, 장녀 한혜진은 "장녀라 덕 보는 건 거의 없는 거 같다. 싸우면 누나가 혼나고, 청소도 누나가 먼저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막내 곽정은은 "나는 치킨 다리를 먹어본 적이 없다 어릴 때"라고 반박했다.


장남 서장훈은 "장남의 부담감이 있다. 기본적으로 가족 문제 책임감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다. 가족들은 그렇게 생각 안 해도. 무의식적으로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주변을 잘 챙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혜진도 "가족 안에서 결정해야 하는 문제들을 어머니가 저와 많이 이야기 하신다"고 했다.


이에 김숙은 "딸 다섯 막내다. 서른 중반, 후반까지만 해도 집안 이야기를 언니들과 하는지 몰랐다. 나까지 안 온 거다"고 털어놨다. 한혜진은 "언니들이 안 끼워준 거다"며 웃었다.


김숙은 "딸 다섯 막내면 내 뜻이 뭔지 모르겠다. 지금도 대화에 안 끼워준다. 아직도 숙이는 어리니까 빼, 내가 음식 좀 할까? 뭘 할 줄 알아 빠져 있어, 언니들이 다 하고.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nam_j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