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작 스물여섯에 싼티·비호감 소리.." 장영란, 과거 '비호감 이미지'로 힘들었던 연예계 생활 고백

by뉴스클립

방송인 장영란이 20대 시절을 떠올리며 위로를 건넸다.

유튜브 'A급 장영란'

유튜브 'A급 장영란'

방송인 장영란이 20대 시절 방송국에서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놨다.

1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자존감 쫙 올려주는 장영란의 긍정 에너지 꼭 받으세요 (매일 눈감고 15분)'라는 제목이 영상이 게재되었다.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장영란은 "오늘 조회수가 아니라 힘들고 지친 분들을 위해 준비한 이벤트"라며 "마음 편히 내려놓으시고 저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달라"며 오디오 명상을 진행했다.

이어 장영란은 "사람 관계 때문에 힘들어 하는 분들이 있으시지 않냐"라며 "당신을 괴롭히는 '사람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으시라"고 조언했다.

유튜브 'A급 장영란'

유튜브 'A급 장영란'

장영란은 "어떻게 하면 나를 좋아할까, 어떻게 하면 나를 오해하지 않을까. 내 진심을 몰라주고 내 가치를 폄하하는 사람들에게 너무 애걸복걸하지 마세요"라며 "묵묵하게 해야할 일을 하셔라. 학생들은 공부하고, 직장인들은 일하고 각자 할 일을 열심히 하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저도 그랬다. 사람들이 저에게 '싼티 난다, 비호감이다' 이런 이야기를 들었던 게 제 나이 고작 26살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유튜브 'A급 장영란'

유튜브 'A급 장영란'

이어 "답답했다. 밝은 모습을 보여주려 할수록 오해와 모함으로 억울함이 가득 찬 날들이었다"라며 "화장실에서 방송국 계단에서 몰래 많이 울었다"라고 전했다.

장영란 "당신의 가치 알아보지 못한 사람..멀어져라" 조언

장영란은 "데뷔 22년차에 깨달았다"라며 "저를 사랑해주는 내 새끼들이 전국에 30만 명 넘게 있고 박보검 씨도 저를 이상형으로 꼽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물론 다섯 명 중에 한 명 꼽으라 해서 그런거지만요. 아무튼 여러분 진실은 언젠가 알려지게 되어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튜브 'A급 장영란'

유튜브 'A급 장영란'

그러면서 장영란은 "마음 내려놓고 편하게 생각하다 보면 언젠가 사람들이 당신에게 이렇게 말하게 될 것이다. '오해해서 미안했어 너 참 좋은 사람이구나' 그럼에도 당신의 가치를 알아보지 못한 사람이 있다면 여러분의 선택지는 하나뿐이다. 그 사람과 멀리 떨어져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내 새끼 님들은 충분히 사랑받을 사람"이라며 위로와 응원을 건넸다.


최다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