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30대 되면 다들 공감..." 20대에 즐기지 못해 너무 후회중이라는 마마무 화사...한 달 동안 술독에 빠져 살았다 고백

by뉴스클립

화사, 20대 끝자락에서 생긴 후회 고백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그룹 마마무 화사가 술을 먹기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다섯 번째 짠 화사 (Hwa Sa) ★곱창전골에 한 짠★ EP.06'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화사는 "(신동엽) 선배님과 술을 한번 마셔보고 싶었다"라며 "제일 (술을) 마셔보고 싶었던 사람이 이효리, 성시경, 신동엽 선배님이었다. 그걸 다 이뤘다"라고 밝혔다.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화사, 스물아홉되자 느낀 후회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이어 화사는 "술을 마시기 시작한 게 올해부터였다. 올해가 스물아홉이 됐는데 올해 제야의 종이 치면서 후회가 됐다"라며 "'나 20대 동안 왜 이렇게 안 놀았지?' 싶었던 거다. 그래서 한 달 동안 술독에 빠져 살았다. 친구들도 '너 되게 이상해'라고 할 정도였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 달 내내 마셨더니 얼굴이 너무 붓더라. 좀 심각하게 부었다"라고 솔직하게 덧붙였다.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이를 들은 신동엽은 "그거 왜 그런지 아냐"라며 "다음 날 술이 안 깨면 뭐가 자꾸 당기지 않나. 그러다 보니까 조금씩 살이 찌는 것이다. 그걸 우린 늘 부었다고 말한다. 찐 거다 요 녀석아"라고 일침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화사는 "완전 신나서 거기(술자리)에 있는 사람들을 하나로 만들어 버린다. 좀 도가 지나친다. 집도 네 발로 가고"라고 주사를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런 제 모습이 너무 싫었다. 그래서 (금주를) 했는데 지금은 취하면 바로 자더라. 그래서 '이제 좀 마셔도 되겠다'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이효리와의 만남에 감사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이날 화사는 "너무나도 좋은 사람을 만나면 만남만으로 새로운 사람이 된 느낌이 있지 않나. 이효리가 딱 그런 사람이다"라고 이효리와의 우정을 과시했다.


이어 "선배님이 비키니 하나만 입고 춤을 추시는데 너무 감사하면서 배움이 느껴졌다"라며 자신의 신곡인 '아이 러브 마이 바디' 챌린지에 참여한 이효리에 감사를 표했다.


한편, 1995년 생인 화사는 2014년 4인조 걸그룹 마마무의 보컬 겸 래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2019년 첫 번째 솔로 싱글 '멍청이(twit)'를 발매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지난 9월 6일 솔로 싱글 'I Love My Body'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민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