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제국의아이들 태헌, 생활고 고백 이후 최근 공개된 놀라운 근황

by뉴스클립

​제국의 아이들 출신 태헌의 근황이 공개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제국의 아이들 출신 태헌이 근황올림픽에서 생활고를 공개한 이후 최근 공개된 근황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7일 유튜브 채널 '근황 올림픽'에는 '[태헌을 만나다] 돼지김치집 일 다니며 월 500 버는 제국의아이들 멤버, 최신 근황'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앞서 태헌은 지난 7월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반지하 생활을 계속하면서 지냈다. 2년 전에는 공사장에서 알바를 했는데 보일러도 끊기고 몸에 피부병도 나고 전기세나 이런 것들도 못 낸 상황이었다"라는 근황을 공개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또한 "새벽 1시반에 출근해서 아침 9시에 끝난다. 물류를 소분하는 것도 있고 하차도 있고 주 6일씩 해서 64만원 정도 번다"라고 생활고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17일 공개된 영상에서 태헌은 자신을 '근황올림픽의 아들'이라고 소개하며 밝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태헌은 "피부병이 아예 싹 다 없어졌다"라며 "너무 잘 먹다 보니까 살도 쪘다. 그때보다 7kg이나 쪘다"라는 근황을 공개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이어 "(현재는) 기본급 받으면서 인센티브까지 받는다. 한 달에 (실수령액) 500만 원 정도 벌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 이제야 조금 숨 쉬면서 살게 됐다. 뱃살도 나올 만큼 살도 쪘다"라며 한 식당의 서빙 담당으로 일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태헌 "인터뷰 나가고나서 멤버들한테 연락왔다.."

"시완이는 영상을 울면서 봤다고 하더라..힘 얻었다"

그러면서 태헌은 "인터뷰 나가고 멤버들한테 연락이 다 왔다"라며 "형식이한테도 연락이 와서 '형 괜찮아?'라고 물어봐서 '부끄러운 형이 돼서 미안하다'고 했다. 근데 형식이가 '형 그게 뭐가 부끄럽냐. 형이 제일 멋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줘 힘을 받았다"라며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이어 태헌은 임시완에게도 연락을 받았다고 말하면서 "(시완이가)'태헌아 너무 잘 됐다'라면서 근황 올림픽 영상을 울면서 봤다더라. 마음이 되게 아프고 그랬는데 너는 댓글 보면서 힘을 많이 얻었을 거 같다고 하더라. 나도 힘을 많이 받았다면서 되게 좋아해 줬다. 그리고 시완이 형 영화 시사회에도 초청받아서 가게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최다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