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솔' 16기 옥순 "父, 80년도에 100억 벌어…고등학생 때 하루 용돈 30만원"

by뉴스클립

16기 옥순, 집안 재력 공개

사진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나는 솔로’ 16기 옥순(본명 이나라)이 부친의 재력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옥순은 1980년대에 부친이 100억 원을 벌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예전 인연과 다시 알아가는 중”

옥순은 “2017년에 돌싱이 됐다. 가까운 주변 사람들은 이혼 사실을 알고 있는데, 부모님은 딸의 이혼이 알려지는 게 싫어 친척들에게 이혼 사실을 숨겼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방송 출연 후 친인척들이 이혼 사실을 알게 되며 계속 연락이 왔다. 부모님에게 두 번 상처를 드리는 것 같아 죄송하다”라고 털어놨다.

사진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옥순은 이혼 계기에 대한 질문에 "만난 지 세 번 만에 결혼했다"며 이야기를 시작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결혼을 알렸을 당시 부모님은 상대와 상대 집안이 모두 엘리트 출신이었기에 흔쾌히 허락해줬다고 전했다.


옥순은 "사교 모임에서 만났는데 1년 후에 연락이 왔다. 전화로 결혼하자고 하더라. 엘리트인데 그렇게 살아오신 분이었다. '만나보고 연애부터 시작을 해야지'라고 했는데 (전남편이) 선을 500번 봤는데 다른 사람 볼 필요없다고 결혼하자더라"라고 말했다.


현재 만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는 “예전 인연과 다시 알아가는 중”이라고 근황을 밝혔다. 서장훈이 “그 사람과 왜 안 됐었냐”라고 묻자 “결혼 준비까지 했지만 돌싱이 된 지 얼마 안 된 시기라 타이밍이 안 맞았던 것 같다. 방송 이후에 아직도 내가 솔로인 걸 알고 연락을 해왔다”고 답했다.

"아버지가 80년도에 사업으로 100억원을 버셨다"

서장훈은 "방송 보니까 집이 유복하다고 나오더라. 실제로 부유하냐"라고 물었다.


옥순은 "아버지가 80년도에 사업으로 100억원을 버셨다. 제가 늦둥이다. 유복하게 해주시는 거 다 받고 살았다. 고등학교 때도 하루에 용돈을 30만원씩 주셨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또 서장훈은 옥순이 '나는 솔로'에서 럭셔리 스포츠카를 타고 나온 것을 언급하며 "평소에 그 차를 타더라도 일반적으로 사람들 눈을 의식해 바꿔 타고 나가는 경우도 있는데 그냥 타고 나간 거냐"라면서 궁금해했다.


이에 옥순은 "저는 그 차를 10년 이상 탔다. 다른 차를 타고 가자니 그게 조금 더 좋은 차다. 같은 브랜드인데 더 좋다"라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최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