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신 빠진 거다.." 배우 황정민이 데뷔 초 대학교 진학 포기하고 빚더미에 앉았던 이유

by뉴스클립

'채널십오야', 배우 황정민 출연

유튜브 '채널십오야'

유튜브 '채널십오야'

배우 황정민이 고등학생 시절을 떠올렸다.


24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천상계, 인간계 배우의 작품 썰 / 옥상으로 따라와 고기 먹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나영석의 지글지글' 콘텐츠에는 영화 '서울의 봄'의 주연 배우 정우성과 황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황정민 "학력고사 포기하고 청소년 극단 만들었다"

유튜브 '채널십오야'

유튜브 '채널십오야'

황정민은 '장군의 아들'로 데뷔했다며 데뷔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당시 19살 때였고, 우미관 지배인 역을 맡았다. 다 오디션을 봤는데 신인 배우들을 다 모아놓고, 강수연 누나가 와서 연기 강의도 했다. 그러고 나서 임권택 감독님이 무슨 배역을 하라고 정해준다. 신현준 형, 김승우 형, 박상민 등이 다 그렇게 출연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고를 다녔으니까 고등학교 때부터 연극을 했다. 고등학교 때 학력고사를 포기하고 청소년 극단을 만들었다. 정신이 빠졌던 거다"라며 "대학교 시험은 내년에도 볼 수 있는데 청소년 극단을 지금 아니면 못 만들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십오야'

유튜브 '채널십오야'

유튜브 '채널십오야'

유튜브 '채널십오야'

황정민은 "그렇게 마음 맞는 친구들끼리 한남동에서 말도 안 되는 조그만 방에서 공연을 준비했다. 집에서는 독서실 간다고 생각했는데 그 돈 가지고 공연에 썼다. 처음에는 부모님한테 얘기를 못했다"라며 "그런데 어떻게 말하게 됐냐면 공연을 하다가 망했다. 뮤지컬 '가스펠'을 올렸는데 당연히 안 됐다. 관객 세 명, 네 명씩 들어와서 대관료도 못 냈다. 결국에는 각자 부모님들한테 털어놨고, 우리 엄마는 많이 울었다. 빚이 엄청나게 생겼다. 부모님을 힘들게 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황정민은 "나도 그때 '장군의 아들'에서 받은 개런티로 메꾼 거다. 당시에는 역할의 크기에 관계 없이 출연료를 다 백만 원씩 줬다. 그때 받은 돈의 80%로 다 빚을 메꿨다"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십오야'

유튜브 '채널십오야'

황정민, 영화 '서울의 봄' 출연

한편 황정민은 지난 22일 개봉한 영화 '서울의 봄'에 출연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영화 '서울의 봄'은 1970년대 말부터 1980년대 초까지의 12.12 군사반란과 '서울의 봄'을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배우 정우성, 황정민,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김의성 등이 출연한다.

영화 '서울의 봄'

영화 '서울의 봄'

영화 '서울의 봄'은 24일 기준 관객수 약 67만 명을 동원하며,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