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술 먹느라 아내 전화 다 무시했다.." 유영재, 선우은숙과의 갈등 공개하며 속마음 전해..(+내용)

by뉴스클립

​유영재, "술맛을 선택하고 아내 전화 다 무시했더니 아내가 안 행복하다고.."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배우 선우은숙이 남편 유영재와 동반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부부 특집'으로 '선우은숙, 유영재' 부부가 출연해 갈등 해결 방안을 밝혔다.

유영재, "잡혀 사는 게 편하다"

이날 방송에서 유영재는 “나는 지금 선우은숙에게 꽉 붙잡혀 산다?”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밝힌 바, 유영재는 “잡혀 사는 게 편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영재는 "지난 1년 동안의 우리 다툼의 주제는 술, 주도권이었다."라며 "아내가 처음에 제가 술 먹고 새벽 2시, 3시에 들어와서 상당히 분노 온도가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유영재는 “술을 포기할지 아내와 가정을 같이 갈지, 둘 다 가져갈 수 없기 때문에 어느 하나 내려놓거나 순화 시켜야겠다 생각하는 순간 결국 술맛을 택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에 심진화는 “가정을 버리고요?”라고 말하자 유영재는 “처음에는 술자리에서 전화를 받았다. 그 다음 부터는 아예 무시했는데 내가 들어올 시간에 시계 사진을 찍어서 보내더라"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의 강한 반응에 두 사람은 결국 부부 싸움을 했다고 말하며 유영재는 "한나절 생각해 보니 내가 잘한 건 없다. 술맛이 대체 뭐기에.."라고 말했다.


이어 선우은숙은 "내가 유영재에게 야, 너라고 하면서 결혼했지만 안 행복하다고 했더니 다음날 내가 촬영하는데 장문의 문자가 왔더라”라며 화해를 언급했다.


또 유영재는 “우리는 서로 골프를 되게 좋아한다."라며 "회원권을 하나사 놓고 같이 놀다 보니 술 생각이 없어졌다. 지금은 친구들과 술자리보다 골프 칠 생각만 한다."라고 특별한 해결 방안도 밝혔다.

선우은숙, "재혼 1년 차 소감은.."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앞서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유영재와 결혼 1주년을 맞이한 소감에 대해 "(유영재는) 지금껏 살아온 습관에 익숙해져 있다 보니 나보다 남한테 더 친절하고 더 재미있는 사람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선우은숙은 "같이 있는데 나는 소외당하는 것 같다."라며 "당신에게 중요한 건 내가 아니냐고 했더니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려워한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선우은숙은 "남과 산다는 게 정말 쉬운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법적으로 부부가 되어있으니 서로 맞춰가려고 끊임없이 노력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한편 선우은숙은 결혼 생활이 쉽지많은 않지만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유영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소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