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게 당연.. 내 행복을 위해 용기내".. AOA 탈퇴했을 때 심경 고백한 초아

by뉴스클립

초아가 AOA 탈퇴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 =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

사진 =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

가수 초아가 과거 속했던 그룹 AOA를 탈퇴했을 때를 회상했다.

28일 첫 방송한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에는 채리나, 이지혜, 아이비, 나르샤, 초아 5명의 첫 만남이 공개되었다.

초아 '험난했던 데뷔 과정.. 아르바이트해서 연습생 생활'

사진 =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

사진 =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

초아가 어떻게 데뷔하게 됐냐는 언니들의 궁금증에 초아는 "저는 21살에 (남들보다) 조금 늦게 데뷔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고등학교 때 5개월 정도 연습생을 하다가 회사가 파산해 연습생을 정리하게 됐다. 그래서 대학교에 그냥 입학을 했다. 그때 케이블TV에서 IPTV로 넘어가는 시점이라 영업하는 알바도 해봤다. 영업을 잘해서 서울에서 1등도 해봤다"라며 남다른 과거를 전했다.

초아는 "그때 500~600만 원 정도 벌었는데, 그때는 되게 큰돈이지 않냐. 많이 벌어서 아빠, 엄마한테는 모았던 돈으로 아르바이트 다닌다고 말씀드리고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 (반대가 심하셔서) 계약할 때 부모님께 말씀드렸다"라고 밝혔다.

이지혜는 "사실 AOA 활동했을 때는 굉장히 핫했던 시기가 있었고, 그러고 5년 활동하고 탈퇴한 거냐"라고 묻자, 초아는 "맞다"라고 대답했다.

초아 AOA 탈퇴했을 때의 심경 고백

사진 =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

사진 =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

이어진 사전 인터뷰 영상에서 초아는 "'내가 늦게 데뷔했으니까 잘해야 해'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사실 '잘'이라는 게 한도 끝도 없는 거지 않냐. 힐도 더 높은 걸 신고, 머리도 노랗게 염색하고 진짜 개인적인 삶을 포기하면서 매진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근데 두 번째로 1등을 했는데 '이건 뭐야' 하며 허무함이 밀려오더라. 새로운 모습들을 같은 사람이 계속 보여주는 게 너무 어렵다. 그런 것들이 되게 부정적으로 받아들여지면서 스스로가 약간 포기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초아는 "그때 당시에는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게 당연한거고 내 스스로를 사랑하고 행복하기 위해서 어느 정도 용기가 필요하다 생각해서 '나는 절을 떠나는 것일 뿐이야'하면서 탈퇴하게 됐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이어 "지금 생각해 보면 그렇게 노력해서 가꾼 내 모습을 좋아해 주시는 것만으로도 되게 감사한 건데, 현재를 제대로 살지 못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영상이 끝난 후 언니들 앞에서 초아는 "근데 또 이렇게 안 한다고 해서 마음이 접히는 건 아니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나르샤는 "왜냐면 계속하고 싶은 게 남아있어서다"라며 초아의 말에 동의했다.

마지막으로 초아는 "음악 열심히 해서 아티스트를 꿈꾸며, 진짜 리즈를 만들어보고 싶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이상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