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임신 모르고 액션 촬영..낙태·기형아 언급에 무너졌다" 이하늬, 딸 임신 당시 기억 털어놓으며 눈물

by뉴스클립

배우 이하늬가 딸 임신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털어놨다.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배우 이하늬가 딸을 임신했을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8일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 CBS'에는 '[수어통역] Hey, 모두들 안녕! 이하늬가 새롭게하소서에 왔어요!ㅣ배우 이하늬ㅣ김현숙 수어통역사ㅣ새롭게하소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이날 이하늬는 임신 당시 "남편이 3개월 홍콩 출장을 가 있었다. 9월에 잠깐 남편 만나고 11월까지 촬영했으니까 3개월을 떨어져 있었다. 근데 제가 9월에 임신을 한거다"라고 첫 딸을 임신했을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이어 "투수가 좋은지 포수가 좋은지 모르겠지만 그래서 제가 상상을 못했다"라며 "임신이라고 생각을 못 하고 촬영을 했다. 제가 잠은 집에서 자야하는 스타일인데 너무 잠이 오는 거다. 저녁 먹고 완전히 쓰러졌다가 일어났는데 얼굴이 이만큼 부어있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하늬는 "임신은 처음이니까. 그걸 보고 한참을 봤던 기억이 난다"라며 "그런데 5분 액션신 위해 찍으려고 아침부터 밤까지 촬영한다. 주연 배우인데 못하겠다 할 수도 없고 해서 하나님한테 '아이 좀 지켜주세요. 저는 그냥 할 수 밖에 없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아이가 살아 남았다"라고 털어놨다.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이하늬 "노산이라 낙태 가능성 이야기들어..완전히 무너졌다"

그러면서 이하늬는 위기를 고백하기도 했다. 이하늬는 "저희 아이는 원래 건강했다가 대학병원에서 유전자 추적검사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연락이 왔다"라며 "제가 노산이다 보니 *검사를)더 많이 했는데 또 연락이 왔다. 저를 보시더니 '엄마가 양성일 가능성이 높으니 아이가 양성일 가능성이 높다'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양수검사 해야하고 낙태수술 해야할 수도 있으니 일단 잡아놓으세요'하고 끊더라. 아무 준비 없이 갔는데 임신 18주였다. 얼굴도 보지 않았지만 제 안에 모성애라는게 조금 움텄었나보다. 거기서는 차마 어떻게 할 수 없어서 꾹꾹 눌렀다가 진료실 문을 닫고 완전히 무너졌다. 진짜 쓰러져서 그렇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이후 이하늬는 "1월 1일부터 새벽기도를 시작했다. 계속 눈물만 나고 저를, 저희 아이를 불쌍히 여겨달라는 기도밖에 안 나왔다. 아픈 아이를 가진 엄마나 부모의 마음이, 지금도 제가 다 알진 못하지만 이런 거였구나. '내가 너무 교만했다' 이런 마음이 들었다"라고 이야기하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최다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