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숨길 일 아냐..검사결과 다 밝힐 것"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증상' 고백 이후 제주도서 전한 근황

by뉴스클립

​스타강사 김창옥이 치매 증상을 고백한 이후 제주도에서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김창옥TV'
유튜브 '김창옥TV'

스타 강사 김창옥이 치매 증상을 고백한 이후 제주도에서 근황을 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창옥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창옥TV'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네티즌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창옥은 친구가 운영하는 제주도 서귀포 귤 농장을 찾아 일을 도왔다.


그는 "이번 달은 크리스마스가 있는 12월이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지내고 계시냐"라며 "여러분 모두 미리 크리스마스다. 1년에 한 번 있는 귤 수확인데 친구를 꼭 도와주고 싶어서 서귀포까지 왔다. 서귀포는 겨울에도 참 따뜻해서 마음 좋은 엄마같다"라며 귤 수확을 이어갔다.

유튜브 '김창옥TV'
유튜브 '김창옥TV'

또한 김창옥은 "그리고 최근에 혹시 뭐 신문이나 티비로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제가 알츠하이머 검사를 앞두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아직 확정된 건 아니고, 그런 증상들이 좀 있어서 검사를 받기로 한 것이다. 결과가 나오면 뭐 어떻게 되든 제가 숨길 일도 아니어서, 또 소식을 전하도록 하겠다. 걱정해주시고 기도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창옥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제가 쑥쓰러워서 구독자가 100만명이 넘었을때도 이벤트를 못했다. 제가 축하하고 축하받는 일을 낯설어한다. 그런 거를 잘 못해서 구독자분들에게 미안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창옥 "앞으로 강연 횟수도 줄일 것.. 결과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

한편 김창옥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기억력 감퇴를 겪고 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튜브 '김창옥TV'
유튜브 '김창옥TV'

그는 '생각지도 못한 위기가 내 인생을 뒤흔들 때'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제가 50살이 됐다. 뭘 자꾸 잊어버려서 뇌신경외과에 다녀왔다. 처음에는 숫자를 잊어버렸는데 숫자를 기억하려고 하면 엄청 스트레스를 받았다"라며 "그러다 집 전화번호를 잊어버리고 집이 몇 호인지도 잊어버려서 뇌신경 센터를 가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김창옥은 MRI와 PET를 촬영한 결과 "(의료진이) 저한테 알츠하이머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추후 강연 횟수도 줄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최다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