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제 이거는 마음껏 구매.." 배우 안은진이 고백한 드라마 '연인' 후 일어난 경제적 변화

by뉴스클립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배우 안은진 출연

MBC '연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MBC '연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배우 안은진이 MBC 드라마 '연인' 종영 후 행복해진 일상을 자랑했다.


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222회에는 배우 안은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안은진 "보일러 안 끄고 나와, 과일도 마음껏 산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날 안은진은 최근 드라마 '연인'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은 것에 대해 "무사히 아무도 다치지 않고 잘 끝낼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연인'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연말을 보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안은진은 "어제는 엄마랑 찜질방에 갔다가 마트에서 장을 봤다. 아침에 빨래를 하는 그 일상이 너무 좋더라"라며 일상을 말했다.


이어 그는 "경제적인 변화도 있나?"라는 물음에 "오늘 보일러를 안 끄고 왔다. 이제 보일러 26도 정도는 할 수 있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안은진은 "전에는 할인하는 물건들을 고르는 재미가 있었는데 이젠 먹고 싶은 걸 그냥 먹을 수 있다. 어제도 딸기와 샤인머스캣을 마음껏 샀다"라며 웃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런가 하면 안은진은 '연인' 미스캐스팅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연인' 이전에 '나쁜 엄마'라는 작품을 했는데 몸이 많이 아팠다. 촬영을 아예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연인' 촬영을 앞두고 한 달을 쉬었다. 푹 쉬고 싶은데 촬영을 해야 하니까 약을 센 걸 먹었더니 부작용이 있더라"라고 고백했다.


안은진은 "그런 상황에서 '연인'을 준비하다 보니 부담감이 더 커지더라. 대본 리딩을 하고 정말 도망가고 싶었다. 긴 호흡의 사극은 또 처음이라 '내가 이걸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한편으론 '이거 끝내면 진짜 크게 성장해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미래가 너무 아득해서 그랬다"라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버텨냈다고 전했다. 안은진은 "결국 시간은 흐르고 끝나서 '힘든 건 지나가고 걱정했던 것도 끝이 난다'라는 걸 배웠다"라고 덧붙였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배우 안은진, 출연 작품은?

한편 안은진은 1991년생으로, 올해 32세다. 그는 2012년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에 출연하며 데뷔했다. 이후 안은진은 드라마 '킹덤', '타인은 지옥이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한 사람만', '나쁜엄마', '연인'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MBC '연인'

MBC '연인'

최근 안은진은 김은숙 작가의 신작 '다 이루어질지니'의 출연을 결정했다.


김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