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홍기, 국내 1만명 앓고 있는 '희귀 질환' 고백

[연예]by 뉴스클립

가수 이홍기가 '화농성 한선염'을 앓고 있음을 고백했다.

유튜브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유튜브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가 국내에서 약 1만 명이 앓고 있는 희귀질환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에는 "'제 종기의 이름을 찾아주세요'(ft.화농성 한선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이날 게재된 영상에서 "가수 이홍기가 그 동안 ‘종기’로 알고 있었던 질환이 ‘화농성 한선염’으로 진단받고, 이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꺼내 놓았다"라며 영상 소개를 했고 신체적, 정신적 고통에 빠져있는 환우들을 위해 화농성 한선염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캠페인 차원으로 영상을 제작했음을 밝혔다.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화농성 한선염은 엉덩이, 사타구니, 겨드랑이와 같이 피부가 접히는 부위에 통증을 동반한 염증성 결절, 악취가 나는 농양, 누관 등의 병변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이날 이홍기는 "중학교 때부터 화농성 한선염이라는 질병을 갖고 있었다"라며 "단어에서 나오는 거부감이이 큰 것 같다. 지금은 화농성 한선염이라는 정확한 질환명이 있지만 어렸을 때까지만 해도 이거 때문에 고통 받고 있으면 '종기야?'라고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홍기 "말로 못할 고통..여분 팬티도 들고다닐 정도"

이어 "종기라는 걸 많은 분들이 안 씻어서 생기는 거라는 이미지도 있는 거 같다. 수치스럽고 창피하기도 해서 말을 못했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유튜브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이홍기는 화농성 한선염의 고통에 대해 "작은 여드름처럼 나는 것도 있지만 점점 커져서 부피가 커지면 말로 설명이 안 되는 고통이 온다. 그 고통이 끝났다 싶어 보면 나도 모르게 곪아서 터진 거다. 피와 고름이 철철 난다. 저는 그래서 여벌 팬티를 들고 다닐 정도로 심각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산타할아버지가 있다면 엉덩이 선물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었다. 그 정도로 너무 아팠다"라며 "상처들도 많이 남는다. 대중목욕탕을 정말 좋아했는데 상처가 많이 생겨서 그것도 점점 못 가게 됐다. 사실 콤플렉스였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튜브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유튜브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

이어 이홍기는 "병명을 알게 되면서 그간 답답했던 많은 부분들이 해소됐고, 나와 비슷한 증상으로 고통받는 분들이 있다면 꼭 진단과 치료를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최다정 기자

2023.12.20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채널명
뉴스클립
소개글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