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지금까지 엄마 보면 눈물 나는 일.." 이천수, 과거 부모님 보고 '창피하다'고 생각했던 이유

by뉴스클립

​채널A '4인용 식탁', 이천수 출연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생활이 힘들었던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는 농구계의 전설 허재의 집을 찾은 김미현, 우지원, 이천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천수 "어렸을 때 힘들게 자라, 부모님 보고 창피했다"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이날 이천수는 "운동할 때 집안이 좋은 사람이 없었다. 돈이 있으면 돈을 후원할 수 있는데 돈이 없으면 몸이 피곤해지는 거다. 아빠도 회사가 어려워졌을 때 학교에 와서 살았다. 고장 난 거 고치고 차 운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좀 창피했다. 우리 아빠가 왜 학교에 와서 이런 걸 고치고 있을까 싶었다"라며 "지금까지 엄마 보면 눈물 나는 일이 딱 하나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천수는 "사춘기 때 엄마가 돈을 벌면서 백화점에서 차를 닦고 있는 모습을 봤다. 세차하는 걸 보고 아는 척을 못 하겠는 거다. 그 장면이 너무 창피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커보니까 그게 별 거 아니지 않나. 엄마가 세차하는 모습이 그때는 너무 창피했다"라고 했다.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이천수는 "아빠도 학교 와서 선생님께 머리 조아리고 운전하는 게 그렇게 싫었다"라며 "형이 배를 탔는데 그 돈으로 축구를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고등학교 때 공항이 생기기 전이라서 영종도에서 월미도를 오가는 배가 있었다. 어려운 일이니까 돈을 많이 주지 않나. 형이 배 타서 받은 돈으로 합숙비 내고 그랬다"라며 "엄마, 아빠, 형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감사함을 가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이천수가 고백한 학창 시절 일화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천수 씨 어렵게 자라셨구나", "그때는 어릴 때니까 부끄럽다고 생각할 수 있죠", "이천수 씨 가족 모두 다 멋지다", "이천수 씨 잘 되어서 다행이네요", "그런 부모님의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이천수가 있는 것" 등의 반응을 보냈다.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도큐멘터리 4인용 식탁'

전 축구선수 이천수, 현재 활동은?

한편 이천수는 1981년생으로, 올해 43세다. 전 축구선수인 그는 과거 레알 소시에다드, 울산 현대 호랑이, 알 나스르 FC, 인천 유나이티드 등의 팀에 소속돼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천수는 라리가 역사상 최초의 한국인 선수이기도 하다.

유튜브 '리춘수'

유튜브 '리춘수'

현재 이천수는 해설자, 방송인, 유튜버로 변신해 활동하고 있으며, 구독자 약 70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리춘수'도 운영하고 있다.


김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