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딸과 다니면 이상한 눈초리로 봐, '거시기'인 줄 알았다고" ...75세 김세환 , 딸과 불륜오해 왜?

by뉴스클립

​'세시봉' 김세환, 불륜으로 오해받은 일화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가수 김세환(75)이 불륜으로 오해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포크 음악계 전설 그룹 ‘세시봉’의 김세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따님이시냐. 거시기인 줄 알았다'

이날 대화 중 김세환의 동안 외모가 화두에 오르자, 김세환은 “(지금보다 젊었을 적에) 성인 된 딸과 다니면 오해받는 정도가 아니고 이상한 눈초리로 본다. 딸 역시 일부러 ‘아빠아빠’라고 한다. 그렇게 안 하면 이상하게 본다”고 털어놨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그는 "한 번은 식사를 하고 소화도 시킬 겸 딸이랑 걷고 있는데, 길에서 아는 친구를 봤다. 그런데 날 보더니 숨더라"라며 "'왜 숨지?' 생각했는데 오는 길에 또 만났다. 담배를 피우고 있길래 '웬일이야?' 하면서 인사를 건넸더니 깜짝 놀라더라"라고 말했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어 "내가 '딸하고 밥 먹고 소화시키려고 걷고 왔다'고 설명하니까 '따님이시냐. 거시기(불륜관계)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라며 황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김세환이 아침부터 바쁘네' 라며 이상한 미소

김세환은 일식집 운영 때 ‘불륜남’으로 오해받았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전에 운영하던 일식집이 먹자골목에 있어서 가게 주변에 숙박업소가 많았다. 주방의 생선 굽는 냄새가 숙박업소로 갔다. 그 숙박업소 손님이 사장에게 '생선 냄새 때문에 쉬지도 못한다'고 불만을 얘기했나 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숙박업소 주인을 만나 대책을 논의하려 했다. 내가 모텔에 가면 '사장님 김세환 씨 오셨어요' 할 거 아니냐. 1층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손님이 날 보고 '김세환이 아침부터 바쁘네'라며 이상한 미소를 짓고 나갔다. 거기다 대고 '쉬러 온 거 아니다' 할 순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아내 보고 첫눈에 반해...양다리 '오케이'(OK)라고"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세환은 첫사랑이라는 아내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친구 결혼식 피로연에서 만나 첫눈에 반했다. 누군가 ‘쟤 남자친구 있어’라고 하길래 '상관없어'라고 했다. 양다리 '오케이'(OK)라고, 사귀어 본 뒤 둘 중 괜찮은 사람 선택하라고 했다”고 결혼 뒷이야기를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 =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세환은 "그 남자는 어떻게 됐느냐"는 질문에 "내가 알게 뭐냐"며 버럭해 웃음을 안겼다.


최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