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와 이거 말이 안 나온다, 내가 아빠야.." 방송 최초 공개된 '올해 53세' 최성국 아들 모습

by뉴스클립

​'조선의 사랑꾼', 최성국 아들 공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배우 최성국이 53세에 얻은 첫 아들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는 최성국의 24세 연하 아내가 '추석이'(태명)를 품에 안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성국, 추석이 만났다.. "내가 아빠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이날 최성국은 수술실에서 들린 우렁찬 울음소리를 듣고 긴장했다. 얼마 후 의료진이 아들을 안고 데려오자, 조심스럽게 안아들었다. 최성국은 자신의 품에 안긴 아들을 보며 "말이 안 나온다. 내가 아빠야"라며 감격했다.

이어 최성국은 "산모 언제 볼 수 있냐"라고 물으며 아내를 걱정했다. 그는 제작진에게도 "아내 봤냐. 어떠냐"라며 연신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최성국은 처가에 연락하기도 했다. 그는 "추석이가 건강하게 잘 태어났다. 이제 할아버지 되셨다. 할아버지 축하드립니다"라고 알렸다. 통화를 마친 최성국은 "난 아버지 됐다는 게 실감 안 난다. 장인어른도 할아버지 된 게 실감 안 나는 것 같다. 나보다 5~6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최성국은 수술을 마친 아내를 만났다. 그는 아내에게 "깨어났어? 고생했어"라고 말하며 토닥였다. 아내는 "오빠 닮았다. 너무 귀엽고 감격스러웠다"라고 전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특히 아내는 "오빠는 어땠냐. 안 울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최성국은 "안 울었는데?"라고 거짓말을 해, 웃음을 안겼다.


방송에는 추석이의 모습도 나왔다. 최성국은 아들을 보자마자 다시 눈물을 보여, 웃음과 감동을 안겼다. 최성국 부부는 아들을 보며 "사랑해"라고 말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최성국, 지난해 11월 결혼

한편 최성국은 지난해 11월, 24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최성국 부부는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 출연해 결혼 준비 과정과 결혼식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최성국은 아내와 24세의 나이 차이에 대한 시선에 "처음에는 나이를 모르고 만났다. 나이 차이를 알게 되면 안 좋게 볼 수도 있지만 만나는 과정과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방송에 출연했다"라고 밝혔다.


김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