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추모도 못 하겠다.." 현재 조용히 공감받고 있는 작사가 김이나가 故이선균 비보에 올린 글

[연예]by 뉴스클립

​작사가 김이나가 배우 이선균 비보와 관련한 글을 올려 공감받고 있다.

김이나 인스타그램,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공식 계정

김이나 인스타그램,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공식 계정

작사가 김이나가 배우 이선균의 사망 비보에 솔직한 심경 글을 올려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김이나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디서 흘러나오는지도 모르는 녹취록을, 누가 그런 나를 볼세라 이어폰을 꽂고 몰래 들으며 '어머 어머'하고, 관련 영상으로 뜨는 비슷한 가십성 콘텐츠도 클릭해 보고, 자극적인 기사 타이틀을 보면 슥 훑어보고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며 '그 기사 봤어?'라고 얘깃거리 삼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이나는 "'실패한 수사로 보이지 않으려 너무 자극적 사생활 이슈를 흘리는 거 같다'는 남편의 얘기를 듣고서야 짐짓 '그래 맞어 너무 한 거 같네'라는 생각을 했지만 그 후로도 똑같이 뭐가 나오면 들여다보고"라며 "마지막에 '너무 사람 망신 주기하네, 심하다'는 말로 스스로 면죄를 하던 내 모습이 선명해서 차마 감히 추모도 못 하겠는 마음"이라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면서 "차라리 악플러이거나 아예 그런 기사에 관심을 끄는 사람이 아닌, 그 가운데 어디쯤에 있는 어쩌면 제일 비겁한 부류에 있는 게 나네"라며 "사진도 검은 사진이나 그런 거 올릴 자격도 못 되는 거 같아 진짜 그냥 아무 사진. 어떻게든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은데"라고 배우 이선균의 비보에 착잡한 심경을 고백했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공식 계정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공식 계정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공감함.. 그래서 이런 비슷한 이슈에 대해 최대한 말 얹지 않으려 함", "녹취 이런건 안 들었지만 대부분 그러지 않을까 싶네", "악플러들도 잘못했고 악플 안 쓴 사람들도 비겁했지", "의도된 언플인 거 거부감 들어서 소비하지 않았지만 공감된다 모든 상황이 저렇게 돌아갔었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이나의 글에 공감을 표하고 있다.

배우 이선균,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 받아.. 향년 48세로 사망 

이날 경찰 및 소방 당국에 따르면 배우 이선균이 서울 성북구의 한 노상에서 자신의 차량 안에 쓰러 진채 발견되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2분께 '남편이 유서 같은 메모를 작성하고 집을 나섰다. 어제까지는 연락이 됐다. 차량도 없어졌다'는 112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공식 계정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공식 계정

같은 날 이선균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 이선균 배우가 세상을 떠났다.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며 "장례는 유가족 및 동료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치러질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다정 기자

2023.12.2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채널명
뉴스클립
소개글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