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짜증 나서 게스트 섭외 안 해.." 요즘 유튜브 생태계에 대한 소신 전한 김구라

by뉴스클립

​김구라와 이경규가 유튜브 채널 운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방송인 김구라와 이경규가 요즘 유튜브 채널 운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김구라X이경규표 2023년 예능총회! 이들이 예측하는 연예대상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이경규 "관둘 사람들이 관둬야 하는데..."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영상 초반 이경규는 김구라에게 "유튜브에서 보는 건 처음인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구라는 "형님이 불러주시면 바로 와야지 않겠냐"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근데 제가 요즘 느끼는 건데, 제가 몇 번 다른 방송에서 이야기했다. 이제 초고령화 사회라고 이야기하지 않냐"라며, "연예인들 평균 나이가 40대다. 데뷔한지 좀 된 애들을 보면 벌써 한 20년 됐다. 형님이 40년 넘었지 않냐"라고 질문했다.


이경규가 그렇다고 하자 김구라는 "나도 30년이 넘었다"라고 말했고, 이에 이경규는 "관둘 사람들이 관둬야 하는데 관두질 않는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유튜브 채널 운영에 대한 어려움 밝힌 김구라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이어 이경규는 김구라를 초대한 이유를 밝혔다.


이경규는 "내가 요즘 예능계하고 유튜브가 돌아가는 판세에 대해서 물어보려고 불렀다. 유튜브를 네가 많이 했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제가 이제 (유튜브를) 3개 했었다. 하나는 KBS에서 했는데 지금은 접은 상태다. 잠정 중단이다. 왜냐면 예산이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뭐 개인적으로 박명수 씨나 이런 분들처럼 아이돌 같은 게스트를 부르고 하는 건 성격상 맞지 않다"라며, "제 색깔을 좀 발휘할 수 있는 걸로 했다. 그게 이제 저는 만족도는 있지만 조회수적인 부분에서는 좋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경규가 "또 뭘 했냐"라고 묻자, 김구라는 "'뻐꾸기골프TV'를 했다. 잘 되긴 했는데 요즘 기본적으로 광고 시장 자체가 상황이 좋지 않다. '뻐꾸기골프TV'는 저하고 제작사가 공유하는 구조니까 제 몫에서 출연자들의 돈을 드려야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제가 먼저 전화해서 '와서 공짜로 골프나 치고 가라' 이렇게는 못하겠더라. 거마비라도 좀 줘야 되지 않겠냐"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김구라 "품앗이가 싫어서 게스트 섭외 안 해"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사진 =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특히 이들은 게스트 섭외에 대한 어려움을 언급했다.


김구라가 "전화해서 나와달라고 하는 거 짜증 나지 않냐"라고 말하자, 이경규는 "이해한다. 나도 게스트 출연을 부탁할 때 맨 정신에 안 한다. 술 먹다가 느낌이 오면 전화로 부르는 거다. 그러다 보니 내가 요즘 일을 많이 한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맞다. 그러면 나도 한 번 나가줘야 하는 거다. 어떻게 보면 품앗이다"라고 공감하면서도, "그래서 나는 그게 싫어서 안 하고 ('그리구라' 채널을) 동현이랑 둘이서만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상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