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트라우마까지 남았다.." 서장훈, 돈 아무리 준다고 해도 절대 하지 않는다는 것 (+이유)

by뉴스클립

​'슈퍼마켙 소라', 서장훈 출연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서장훈이 방송 촬영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서장훈 집에 들어가면 다 벗는 이유 / 이소라의 슈퍼마켙 소라 EP.03'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슈퍼마켙 소라'에는 방송인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장훈 "돈 아무리 줘도 집 촬영은 안 한다"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서장훈은 이소라가 "집 안에서의 생활을 보고 싶다"라고 말하자, "그건 안 한다. 돈을 아무리 준다고 해도"라고 단호히 답했다. 서장훈은 집에 누가 들어오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한 번인가 우리 집에서 촬영한 적이 있다. 예전에 '내 귀에 캔디'라고. 그 다음이 너무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소라가 "그 다음날 소독차가 너네 집에 갔다는 얘기가 있다"라고 농담하자, 서장훈은 "소독차가 아니라, 나 스스로 그걸 닦아내는 게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한테 트라우마가 남았다"라고 털어놨다.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특히 서장훈은 집에서 하는 촬영이 싫어서 '돌싱포맨' 프로그램도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돌싱포맨'이라는 프로그램을 처음에 '돌싱파이브'로 저까지 하려고 했다. 근데 돌아가면서 집에 가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안 한다고 했다. 그래서 '돌생포맨으로 이름이 바뀐 것"이라고 알렸다.


이날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장훈의 발언에 다양한 반응을 보냈다. 이들은 "집에서 한번 촬영하고 가면 정리할 게 엄청 많아지는군요", "그런 일화가 있었다니", "서장훈처럼 깔끔한 성격의 사람은 집 촬영이 진짜 힘들겠네요", "트라우마가 남을 정도였다니" 등의 반응을 보냈다.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김종국 "미우새에서 카메라 달고 떼다가 천장까지 뜯어"

한편 김종국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서장훈과 비슷한 경험을 토로한 바 있다. 지난 2021년 8월, 김종국은 집에서 브이로그를 촬영하며 살짝 훼손된 천장을 공개했다. 그는 "미우새에서 카메라를 달고 떼다가 천장까지 다 뜯었다"라고 알렸다. 이어 "'저거 갈아줘야 하는 거 아니야?'라는 말은 쪼잔해 보일까 봐 안 했다"라고 전했다.

김종국 유튜브

김종국 유튜브

이에 누리꾼들이 "미우새 제작진들 양심 없다", "저건 당연히 보상해줘야 되는 거 아닌가요"라며 제작진을 비난하자, 김종국은 "미우새 너무 뭐라하지 말아달라. 저 정말 하나도 신경 안 쓰고 산다. 그냥 옷 입으려고 카메라 침대에 놓다가 보여서 농담한 거다"라고 글을 남기며 상황을 중재했다.


김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