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성시경이랑 술 마시고 매니저한테 나체로 발견돼.." 슈주 규현이 전한 성시경 술자리 비하인드

by뉴스클립

​규현이 성시경과의 술자리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과거 성시경과 술을 너무 많이 마시고 생긴 해프닝을 공개했다.

9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에는 '성시경의 만날텐데 | 규현 조정뱅이가 작정하고 놀러왔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규현 "성시경과 술 마시고 비행기를 놓쳐"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성시경과의 술자리를 회상하던 규현은 "나 비행기 놓친 사건이 갑자기 생각났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규현이 "형이랑 되게 추억이 많은 것 같다"라고 말하자, 성시경은 "너 내 이미지 망치려고 나왔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규현은 "그날도 왜 만났는지 모르겠는데 형이랑 술을 마셨다. 일본 투어를 할 때였는데 공연하는 지역에 한국에서 가는 비행기가 하루에 한 대만 있는 거다. 아침 9시에. 그래서 내가 형한테 '형 저는 내일 9시에 비행기라서 6시에는 출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형이 '5시 반에 가면 되겠다'라고 하길래 '저 아직 짐도 안 쌌다'라 했는데 계속 붙잡더라. 그래서 5시 반까지 마셨다"라고 덧붙였다.

규현 "매니저에게 나체로 발견돼.."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규현은 "형 집에서 나와서 택시를 타고 '형 갈게요~'하고 손을 흔들었는데 그다음 기억이 내가 침대에 누워있는 거다. 위에는 나체고 밑에는 청바지가 입혀져 있는데 반만 입혀져있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성시경이 "다행이다. 위만 입고 바지만 안 입으면 되게 이상하다. 이렇게 바지 벗다가 넘어져서 자는 거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어 규현은 "시간이 아침 11시인 거다. 아무도 없고 심지어 속옷도 안 입고 청바지만 반을 걸치고 있던 거다. 매니저한테 전화하니 그날 아침 6시에 저를 깨우러 왔다더라. 와보니 내가 나체 상태로 잠을 자고 있었다더라. 어떻게든 옷을 입혀서 공항을 데리고 가야겠다 싶어서 바지를 입히려는데 이게 또 잘 안 들어갔다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옷을 입히려다가 도저히 안 돼서 못 갈 것 같다고 연락했다더라. 다행인 게 다음 날이 아니라 다다음날 공연이어서 '시키는 대로 가겠다'라고 하고 출발했다. 도쿄에서 경유해서 갔는데 원래 2시간 걸리는 곳인데 결국 8시간 걸려서 갔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성시경이 "그러니까 누가 술을 그렇게 먹으라 했냐"라고 나무랐고, 이를 들은 규현은 황당해하며 성시경을 가리켜 웃음을 샀다.


이상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