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수입보다 방송 수입이 더 짭짤...건물 세 채 있어" 서장훈, 재산 고백

[연예]by 뉴스클립

재산 2조설에 휘말려있는 서장훈이 직접 자신의 재산에 대해 언급했다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농구 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자신의 수입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에는 '농구만 하던 애가 어쩌다 예능인이 됐어? [찐경규]'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농구선수 시절 VS 방송인

이날 이경규는 서장훈에게 "농구선수 시절과 방송인인 현재 중 언제의 삶이 더 즐겁냐"라고 물었다.


이에 서장훈은 "솔직히 말하자면 최고의 희열과 기쁨은 선수 시절"이라면서도 "지금은 그때보다 (금전적으로) 더 여유로우니까 마음이 더 편하다"라고 밝혔다.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그러자 이경규는 "어느 쪽이 더 짭짤하냐"라고 직접 물었다. 서장훈은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선수 때, 한창 어릴 때 많이 벌었다. 지금이랑 시대도 다르다"라며 말을 얼버무렸다.

 

이경규는 대답을 회피하는 서장훈을 재촉했다. 결국 서장훈은 "원래는 농구였다. 요즘으로 치면 (방송이) 조금 더 나은 거 같다"라고 말했다.

건물 세 채에 대한 진실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그러자 이경규는 "네가 가진 건물이 농구로 번 거냐, 방송으로 번 거냐"라고 질문했다. 그러면서 "작가들이 너무 궁금해한다. 나는 전혀 궁금하지 않다"라고 책임을 회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출처: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서장훈은 "건물이 세 채인데, 먼저 산 두 건물은 아주 옛날에 사서 방송과는 상관이 없다. IMF 때 매입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건물은 농구 수입 반, 연예계 수입 반으로 매입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장훈은 현재 서울 마포구 서교동 두 채, 흑석동에 한 채로 총 3채의 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건물 임대료로 착한 건물주로도 알려져 있다. 서장훈이 보유한 부동산 가치는 700억원 정도이다.

이경규 재산의 행방

서장훈은 "나도 질문을 하겠다"라며 "형은 방송을 한 40년 하지 않았냐. 돈이 다 어디로 갔냐"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건물 얘기가 없는 걸 보니, 돈을 어디에 묻어 두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경규는 "영화에다가 투자해서 망했다. 5억원 정도 날렸다"라며 씁쓸해했다. 이어 "내가 갖고 있는 재산은 재산이 아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민지연 기자
2024.02.1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채널명
뉴스클립
소개글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