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시간 만에 100억 그냥 번다.." 이다해, 중국 라이브 방송 매출 언급하며 깜짝 발언 화제(+내용)

[핫이슈]by 뉴스클립

이다해, "중국 라이브 방송 나랑 추자현만 가능"

사진=MBC'라디오스타', 이다해 인스타그램 제공 

사진=MBC'라디오스타', 이다해 인스타그램 제공 

배우 이다해가 세븐과의 신혼 생활을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이다해, 바다, 조권, 권혁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이다해, "라이브 방송 4~5시간에 100억은 그냥 나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이다해는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중국 라이브 방송에 대해 "중국은 라이브 방송이 활성화되어있는 반면 제약이 많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어 이다해는 "방송을 꼭 중국어로만 해야 하고 외국어는 절대 안 된다."라며 "방송도 하고 싶다고 그냥 하는 게 아니고, 외국 아티스트들은 더 안되는데 제가 알기론 저와 추자현 씨만 라이브 방송을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매출에 대해 이다해는 "유덕화 선생님, 주걸륜 장백지 씨도 하는데 보통 4~5시간에 100억은 그냥 나온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다해는 "리자치라는 유명한 인플루언서는 하루에 1조 매출을 올리기도 한다"라며 "저는 그렇게까지는 못 한다. 많이 적다"라고 전했다.

사진=MBC'라디오스타'

사진=MBC'라디오스타'

신혼 생활에 대해 이다해는 "실제로 집들이 가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라며 "세븐이 워낙 친구를 좋아해서 집들이를 정말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계획적인 성격을 언급하며 이다해는 "손님이니까 제대로 대접하고 싶더라"라며 "요리 실력은 부족해서 꽃부터 플레이팅과 디저트 하나하나 계획을 짰다"라고 밝혔다.


결혼 후 세븐의 애교가 더 많아졌다고 말하며 이다해는 "할 일을 꼭 지정해 줘야 하는데 여러가지 지정해 주면 하나만 되어있어서 '자기 바보야?'라고 제가 말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다해는 "그럼 세븐이 남편한테 바보가 뭐냐고 고운 말을 쓰자고 애교를 부린다. 저를 이용하는 거 같지만 같이 화내는 사람보다는 낫다"라고 전했다.

세븐, "결혼식 전부 이다해가 준비했다"

사진=MBC'라디오스타'

사진=MBC'라디오스타'

앞서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세븐이 이다해와의 결혼식 준비에 대해 밝혔다.


지난 5월 신라호텔에서 이다해와 결혼식을 올린 바, "방송이 나간 후 협찬 또는 방송국에서 해준 것 아니냐고 그러시는데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세븐은 "저는 축가랑 사회 섭외, 큐시트 정리만 했고 나머지 부분은 다해 씨가 했다"라며 "공연을 하는 사람이니까 공연적인 부분을 했다”라고 말했다.


신혼여행으로는 스위스, 독일, 프랑스, 몰디브, 스페인 등을 한 달 동안 다녀왔다고 밝혔고, 이를 들은 김구라가 비용에 대해 묻자 "아내가 극 J다. 6개월 전부터 준비했는데 미리 예약하면 굉장히 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세븐은 "유럽에서는 샬레라고 민박집 같은 곳에도 자고 그랬는데 그런 곳은 굉장히 저렴했다"라고 말하자 김구라는 "옷은 반짝이는데 얼굴이 굉장히 퀭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소용 기자
2024.04.2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채널명
뉴스클립
소개글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