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마지막 기종.." 가수 김재중, 9남매 키워준 부모님에게 선물한 대저택 클라스 (+내부 모습)

[핫이슈]by 뉴스클립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재중 출연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가수 김재중이 9남매를 키운 부모님에게 집과 차를 선물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김재중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재중 "어렸을 때 유복하지 않아, 컵라면으로 급식 해결"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날 김재중은 어머니가 직접 키웠다는 식재료 등을 택배로 받았다. 그는 곧바로 어머니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감사 인사를 했다. 김재중의 어머니는 올해 79세로, 아들을 보며 살이 빠졌다고 걱정했다. 김재중은 "나도 나이 먹어서 그렇다. 저도 이제 조금 있으면 마흔이다. 아들이 조금 어려 보여서 그렇지"라며 웃었다.


이어 김재중은 고향에 갈 때 사갈 것이 있는지 물었고, 어머니는 "안 사와도 된다. 아들만 오면 된다. 아들 얼굴만 봐도 흐뭇하다. 아들만 보면 안 먹어도 배부르고 아들만 있으면 된다"라고 답했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를 보던 정용화는 "가족 분위기가 너무 좋은 것 같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재중은 "초반에는 굉장히 힘들었다. 다복하지만 유복할 수는 없다. 부모님이 아홉 남매를 키운다는 것 자체가 힘들다. 집안 사정이 여의찮다 보니까 교재를 사야 하면 저만 못 사가고, 준비물을 사가야 해도 저만 못 사가고. 학교에서 부모님 모시고 오라고 하면 부모님은 바쁘시고 연세도 많으시니까 못 오시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제가 중학교 때 급식이 자유화 급식이었다. 그때 형편이 좀 그랬기 때문에 항상 컵라면 하나 가져가서 도시락 싸 오는 친구들한테 반찬 받아서 한끼 해결했는데, 서울로 상경해서 회사 연습실에 가면 한 끼 밥을 꼭 줬다. 그 밥 주는 것 때문에 연습을 정말 열심히 나갔다. 라면 말고 다른 것을 먹을 수 있으니까"라고 힘들었던 학창시절을 고백했다.

김재중, 부모님에게 대저택+차 선물.. "다 이뤘다"

김재중은 자신의 목표가 아버지의 차를 바꿔드리고, 가족에게 좋은 집을 선물하는 것이었다며 다 이뤘다고 밝혔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재중은 "주택용 엘리베이터로는 우리나라에서 마지막 기종일 거다. 근데도 부탁을 드렸다. 꼭 해야 한다고. 무릎이 안 좋으시니까"라고 알렸다. 김재중이 부모님께 선물한 대저택은 엘리베이터와 사우나까지 갖추고 있었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또한 그는 아버지에게 차 선물도 했다며 "아버지가 수술 때문에 두 번 정도 위기가 있었다. 결국 완쾌하셔서 간강하게 같이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일 그만하고 장가가라, 죽기 전에 손주 좀 보자라는 이야기를 하시는데 제 마음 같지 않다. 그런 부분이 죄송스럽더라"라고 덧붙였다.


김지선 기자

2024.06.0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채널명
뉴스클립
소개글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