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하얀 액체' 껴있는 성게알, 그냥 먹어도 될까?

by뉴스웨이

전체 차트 음식료품-0.48% CJ제일제당-1.40%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밤송이 모양의 껍질 속에 들어있는 성게알. 영양도 풍부하고 맛도 뛰어나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인기 있는 해산물인데요. 성게알이 '성게의 알'이 아니라는 것 알고 있었나요?


성게는 바다의 해조류를 먹고사는 극피동물로, 하나의 성게에는 암컷과 수컷이 함께 들어있습니다. 각각 난소와 정소라고 볼 수 있는데요. 우리는 이것을 성게알이라고 부르는 것.


이렇듯 이름과 생김새 때문에 실제 '성게의 알'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적잖습니다. 이에 음식 전문가들은 '안에 들어있는 것'이라는 의미에서 성게소로 부르는 게 더 적절하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아울러 산란기가 다가오면 성게의 정소에서 점액질이 나와 성게알의 표면에 하얀 액체가 보이기도 하는데요. 이 액체를 보고 성게알이 상한 것이라고 오해하는 경우도 많지만, 실제로는 먹어도 무관합니다.


하얀 액체가 찝찝하다면, 성게알을 얼음 물에 넣어 살짝 응고시킨 뒤 닦아내고 섭취하면 됩니다. 단, 시간이 지나면 다시 생겨날 수 있으니 바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성게는 세계적으로 약 900종, 우리나라에는 약 30종이 서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흔한 성게는 보라성게로, 봄부터 여름까지가 제철인데요.


제철이라 더욱 고소한 성게알, 하얀 액체가 보이더라도 안심하고 드시길 바랍니다.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