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백종원 "황교익과 부딪치다니? 내게 좋은 말 해준 것"

by노컷뉴스

백종원 "황교익과 부딪치다니? 내게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에 대해 "싸운 게 아니니, 풀 게 없다"고 밝혔다.


23일 CBS 라디오 에 출연한 백종원은 "두 분 만나서 한번 푸셔야 되는 거 아니냐"는 김현정 앵커의 질문에 "부딪치다니. (황교익) 선생님이 좋은 말씀해 주시는 거다. 큰일 날 말씀이다"고 답했다.


최근 백종원과 황교익 사이에는 소위 '막걸리 논란'이 일었다. 황교익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나온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시작했다. 그는 사전에 아무 정보 없이 12종의 막걸리를 맛보고 브랜드를 맞히는 방송 연출에 대해 비상식적이며, 출연자(백종원)의 권위를 위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백종원은 "황교익 선생님은 평론가이다. 사회가 건강하게 크려면 내가 싫은 소리도 들어야 되고 이런 방향에서 보는 시선도 받아야 되는데 그 일을 해 주시는 게 평론가분들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론가분들이 말씀하시는 걸 저희가 가타부타할 것 없이 참고를 하면 되는 거고. 정당하게 하실 말씀을 하신 거고. 그 말씀을 듣고 저희가 제작진하고도 얘기한 게 이거 이런 시선에서 보면 그렇게 오해할 수 있으니까 앞으로 신경을 써야겠다. 열몇 시간 되는 녹화 분량을 줄이다 보면 다른 시선에서 볼 때는 오해의 소지도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앵커가 과거 '설탕논쟁'을 언급하며, "두 분이 계속 뭐 칭칭 부딪치지 않나. 한번 만나서 풀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하자, 백종원은 "부딪치다니요. 선생님이 좋은 말씀해 주시는 거다. 아니, 큰일 날 말씀"이다고 했다.


재차 "두 분을 한 번 초대하겠다"며 만남을 주선하려고 하자, 백종원은 "절대로, 오해하지 말라. 평론가하고 부딪친다는 것은 평론가에 대한 굉장한 실례이다. 평론가는 어떤 시선에서든 어떤 말이든 해도 되는 거고, 우리는 겸허히 평론가가 말한 것에 대해 저런 시선이 있을 수도 있구나 참고만 하면 된다"며, "왜 이걸 싸웠다고 (하느냐)"라고 강조했다.


이어 "절대 황교익 선생을 그렇게 폄하하면 안 된다. 굉장히 사회에 필요한 말씀도 많이 하신다"며 "우리가 볼 때 평론가 말씀하시는 게 이게 틀렸다? 그것도 개인적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우리 같이 사업을 하거나 어떤 일을 하는 사람들은 그걸 참고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CBS노컷뉴스 유연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