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잡스가 반대한 '재택근무'…애플은 잘하고 있을까

by노컷뉴스

애플, 코로나19 확산에 비대면 원격근무 확대

보안과 효율성 사이에서 고민…잡스 "미친 짓"

실리콘밸리 '사무실을 집처럼' → '집을 사무실처럼"

노컷뉴스

(사진=애플)

코로나19 확산이 미국·유럽까지 미치자 애플은 중국 사업장을 비롯해 주요 발병국 근무 직원들에 재택근무를 지시한 바 있다. 이달 초에는 상황이 심각한 캘리포니아와 시애틀에 이어 산타클라라, 엘크 그로브 등 자국내 직원은 물론 한국, 일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스위스, 영국 등지로 확대했다.


재택 원격근무에는 일부 애플TV와 아이맥(iMac) 등 제품 개발자들도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코로나19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직원들에 재택근무를 권장하면서 개발 초기 단계의 시제품 반출이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프로토타입 제품을 외부에 반출하기 위해서는 고위급 경영진의 승인을 받아야 할 정도로 엄격하고 반출 승인권한을 간부들도 주기적으로 해당 제품을 보유한 직원 목록을 만들어 관리할 정도로 보안에 철저하다.

애플,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재택근무 확대…현장은 어수선

노컷뉴스

(사진=애플)

전직 FBI(연방수사국)와 NSA(국가안전보장국) 간부 및 요원들을 특채해 '신제품 보안팀'을 운영하는 애플은 전 세계 280만 명의 공급체인 근로자들까지 수시로 직권 조사할 수 있는 막강한 힘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등 전 세계 13만5000명의 애플 직원도 조사 대상이다.


이처럼 개발중인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제품 보안에 엄격하기로 소문난 애플이 개발 프로젝트를 회사 밖으로 반출하도록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애플은 반출 허용 목록에 차세대 홈팟, 애플TV, 맥북 프로, 아이패드, 애플워치, 아이맥까지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가을 출시 예정인 아이폰12 등은 빠졌다.


블룸버그는 "핵심 개발을 필요로하는 일부 업무는 엔지니어가 사무실에 출근해 작업하도록 했다"며 차세대 아이폰12가 대표적이라고 꼽았다. 앞서 언급한 하드웨어들보다 애플에게 아이폰이 우선순위에 있다는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애플은 코로나19 대유행 직후 첫 신제품으로 19일(현지시간) 신형 아이패드 프로와 맥북 에어를 발표했다.


소프트웨어 역시 다양한 방식으로 개발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애플은 올해 공개를 목표로 모바일 iOS14와 PC용 맥OS 차기 버전을 개발중이다. 개발 엔지니어들 중에도 재택근무자 중 '누가 해당 프로젝트에 접근이 가능한 상태인가'를 엄격하게 관리하면서 출시 일정에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직원들의 재택근무를 권장하면서 가정에서 오피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동일한 급여는 물론 책상과 의자, 모니터 구입비 등도 제공한다.


'보안=애플'답게 재택근무자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집 근무 공간을 소개하는 콘테스트를 개최하는가 하면 "집에서도 사무실에서도 회사의 기밀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원격업무에서도 사무실에서 일할 때와 마찬가지로 주의를 기울여 기밀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하라"고 독려하고 있다.

재택·원격 하라는데…"이 방법이 최선" vs "까다로운 규정 효율성 저하"

노컷뉴스

다양한 업무를 진행하는 애플 직원들 (사진=애플)

반면 애플 직원들의 재택근무가 확대되면서 문제도 적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기술매체 더인포메이션이 애플 내부 관계자로부터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기밀사항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애플은 제품 개발 등 핵심 프로세스를 사내에서만 진행하도록 의무화 하고 있어 재택근무 확대로 인한 제품 개발 공백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사무실에서의 작업이 어려워지면서 고성능 3D 프린터와 밀링머신을 이용한 모형 디자인 등을 할 수 없는 상태가 계속되고 낙하 테스트 등 프로토타입의 스트레스 테스트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저마다 다른 가정 인터넷 속도 역시 문제다.


애플 도구인 페이스타임이나 아이메시지 등으로는 원격업무를 소화할 수 없어 박스(Box) · 슬랙(Slack) · 시스코웹엑스(Cisco Webex) 등 외부 툴 활용까지 동원하고 있다.


대부분의 공급망이 집중된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동 제한으로 현지 공장 방문이나 대면 미팅이 어려워지면서 이메일, 문자메시지, 채팅앱 활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개발 중인 제품 사진 등이 유출될 가능성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한다.


제품 사진 등에 대한 촬영에 대해서는 촬영할 수 있는 권한자, 특정 단말기 지정 등 규정이 까다로워서 현장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재택근무시 자율성이 확인되면서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원격근무를 허용해줄 것을 기대하는 분위기라고 매체는 전했다.

스티브 잡스 "재택근무는 미친 짓이다"…실리콘밸리의 실험

노컷뉴스

스티브 잡스(오른쪽 두번째)가 조니 아니브, 필 쉴러 등 디자인 그룹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모습 (사진=애플)

애플 창업주인 스티브 잡스는 생전 재택근무를 끔찍히 싫어했다고 한다. 전기작가 월터 아이작슨의 '스티브 잡스'에 따르면 그는 "네트워크 시대에는 이메일과 채팅으로 아이디어를 개발할 수 있다고 착각하기 쉽다"며 "하지만 그것은 미친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창의성은 즉흥적인 회의와 무작위로 이루어지는 토론에서 비롯된다"며 "당신이 누군가에게 다가가 어떤 업무를 하고 있는 지 묻고 '와우'라는 반응을 보이는 순간 이미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머릿속을 떠다니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리콘밸리의 전통적인 회사들은 이같은 협업이나 대면 활동을 통한 창의성을 신망해왔다.


구글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는 창업 초기부터 사내 식당을 무료 운영해왔는데 직원들이 가벼운 대화를 나누는 것에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탄생한다는 '우연한 충돌(Casual Collisions)'은 그의 지론이었다.


IBM 역시 "팀으로 일할 때 더 강력해지고 창의적이 된다"며 2017년 재택근무를 폐지했고, 세계 최대 온라인 신발 쇼핑몰 자포스(Zappos)도 "직원들간 한 마디라도 더 나누고 마주쳐야 혁신이 가능하다"며 2013년 재택근무를 철회했다. 대신 사무실을 집처럼 편안하고 즐거운 공간으로 꾸미는데 집중했다.


실리콘밸리 모델이 누구나 따라하고 싶고 창의성으로 상징되는 성공적인 정보기술 산업단지로 꼽히는 이유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휩쓸며 우리의 삶을 통째로 바꿔놓고 있다. 비자발적 재택근무, 비대면 원격근무를 도입한 기업과 구성원들은 창의성과 효율성 사이에 안전막을 친 시험대에 오르고 있다.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