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터뷰

이수진 "나경원 같은 정치는 안할 자신 있다"

by노컷뉴스

나경원 맞선 출마, 당 원망하는 마음 없지 않아

나가면 승리할 수 있다는 말 믿고 출마 결심

블랙리스트로 영입? 그동안의 판결 고려된 것

민생이 최우선, 발목 잡는 정치 안할 자신 있어

■ 방송 : CBS 라디오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수진 ('서울 동작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이번에는 서울 동작을로 가보겠습니다. 이른바 ‘판사 대전’에서 승리한 민주당의 이수진 당선인을 만날 텐데요. 사실 여기가 나경원 원내대표 지역구였고 4선의 중진이었고 인지도로 따지자면 이게 하늘과 땅 차이였죠. 그런데 정치신인이 과연 여기서 되겠는가? 공천이 좀 무리한 거 아니야? 이런 얘기까지 나왔던 곳이었는데 결국 승리했습니다. 민주당 이수진 당선인 소감 들어보죠. 이수진 당선인 나와 계세요? 축하드립니다.


◆ 이수진> 네, 감사합니다. 이수진입니다.


◇ 김현정> 실감이 좀 나세요?


◆ 이수진> 아직도 좀 얼떨떨합니다.


◇ 김현정> 얼떨떨하시죠? 우선 뽑아주신 동작을 유권자들께 한 말씀.


◆ 이수진> 우리 동작구민들께 너무 깊이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 김현정> 그래요. 사실은 나경원이라는 큰 중진의, 야당의 거물급 인사를 맞아서 저는 정치신인 이수진 후보가 어떻게 이 난관을 뚫고 갈 것인가. 굉장히 주의 깊게 봤어요. 처음에 들었던 생각은 뭐냐면 인재로 나를 영입해 놓고 지역구를 하필 이렇게 어려운 곳을 주나? 좀 원망도 드셨을 것 같았는데 어떠셨어요?


◆ 이수진> 네. 원망이 아예 없었다고 하면 그렇고요.


◇ 김현정> 거짓말이죠?


◆ 이수진> 네. 그런데 이제 당의 절박함이나 작년에 국회의 모습에 대해서 설명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제가 총대를 메고 나가겠다. 이렇게 결심을 한 것입니다.


◇ 김현정> 아, 이제 와서야 허심탄회하게 말씀하실 수 있겠지만 그러니까 사실 솔직히 거기 나가라고 했을 때 ‘나 인재영입 했는데 이렇게 험지로 나가시라고 하나’ 조금 원망도 되고 논의도 좀 많이 하고 그러셨던 거예요?


◆ 이수진> 네. 제가 무엇보다 국회의원 자리에 더 많은 욕심을 가졌다면 끝내 고사를 했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가능성이 거의 없어 보였거든요, 제 눈에도. 제가 초선이고 거기가 험지라는 걸 많이 들었기 때문에.


◇ 김현정> 가능성 몇 %로 보셨던 거예요, 솔직히?


◆ 이수진> 그런데 사실은 민주당에서 여론조사를 좀 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잘 모르겠지만. 그런데 자꾸 제가 나가줘야만 이길 수 있다, 승리할 수 있다 자꾸 말씀들을 하셔서 그 말씀을 그래도 좀 믿었습니다.


◇ 김현정> 그래서 총대를 그럼 제가 메고 나가겠습니다. 이러셨어요?


◆ 이수진> 네.


◇ 김현정> 아이고 제일 어려웠던 고비는 언제였습니까? 운동 기간 동안.


◆ 이수진> 사실 지역구에 계신 분들께서는 많이 반가워해주셨습니다. 그렇게 결단을 해줘서 고맙다는 말씀들까지 하셨는데. 사실은 그냥 언론에서 제가 그렇게 아니라고 대답을 하고 있는데도 매일매일 비방기사들을 내보내더라고요. 그래서 그것들 때문에 사실은 표현은 할 수 없었지만 마음이 항상 불편했습니다. 내가 선거운동을 해야 되나, 사법개혁을 하러 다시 가야하나, 어떻게 해야 되나 이런 생각까지 들 정도까지.


◇ 김현정> 아, 선거운동 할 게 아니라 내가 지금 다시 사법개혁 하는 곳으로 뛰어 들어가야 되나 생각이 드신?


◆ 이수진> 네, 자꾸 무죄가 선고되고. 그 다음에 검찰과 언론에서 이렇게 공격하는 듯한 그런 기사들이 자꾸 나오니까 이러다 큰일 나는 거 아닌가 이런 걱정까지 제가 선거운동 기간 내내 하게 됐죠.


◇ 김현정> 제가 오늘 당선 인터뷰이기 때문에 사실 그 질문까지 안 가려고 했는데 먼저 꺼내시니까 그럼 질문을 드릴게요. 계속 고민하셨던 그 부분이 뭐냐 하면 블랙리스트 대상이 아니었는데 마치 그런 것처럼 하고 인재영입이 돼서 공천까지 받은 거 아니냐 이게 계속 괴롭혔다는 말씀이시잖아요?


◆ 이수진> 아이고 그렇죠. 민주당에서는 사실 그게 저를 영입한 이유는 아닙니다. 그리고 사실 블랙리스트는 계속 말씀드렸지만 검찰에서 먼저 저를 인사 피해자라고 판단하고 저를 불러서 수사하고 인사 피해자라고 언론에 흘린 거죠. 그러니까 그걸 보고 민주당에서 블랙리스트 얘기도 했다. 이렇게 말씀을 한 거죠.


그런데 그걸 그렇게 그래서 그런 거라고 그렇게 말씀을 드렸는데 계속 그걸 가지고. 사실은 제가 인재영입이 된 것은 여러 가지 약자 편을 드는 판결들을 했었고 중요한 강제징용 사건을 해서 중요한 증언을 했었고 그런 게 민주당에서는 저를 높이 평가를 했던 거고 판사가 됐어도 우리 사회의 기득권자가 된 거잖아요. 판사라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말들을 하고 그런 판결들을 한 걸 높이 산 거죠.


사실 저는 그런 블랙리스트, 이런 거로 사실 저를 강조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는 사람이죠. 어떻게 우리 많은 서민들 앞에서 그런 말씀을 드릴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법관이 인사 불이익을 받았던 거는 맞는 거였거든요.

노컷뉴스

◇ 김현정> 그러면 두루두루 지금 다 고려를 해서 내가 인재로 영입된 것이지 그거 하나 때문은 아닌데 너무 공격을 많이 받았다 그 말씀이신. 그러면 결과적으로는 블랙리스트에는 올랐던 거예요? 안 올랐던 거예요?


◆ 이수진> 그러니까 그 블랙리스트는 계속 말씀드리는 건데 대부분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는지 검찰이 가지고 있는지도 전혀 모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


◇ 김현정> 알겠습니다. 검찰이 그렇게 얘기를 했다 그 말씀이신 거죠?


◆ 이수진> 그렇죠. 그거를 검찰이 처음에 이렇게 리스트를 언론에 내보냈잖아요. 거기 있었다라는 얘기를 한 겁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그게 제일 선거 기간 동안 힘들고 정말 그만둘까라는 생각까지 하게 했던 점이다. 서울 동작을, 이수진 당선인 만나고 있습니다. 이제 정치인으로 여의도에 처음 입성을 하시는 건데 지금 질문이 어떤 게 들어오냐면 나경원 의원이 사실 여성 정치인으로서 중진까지 가고 원내대표까지 한 이런 어떤 기록들을 가지고 있는데. 더 잘 할 자신 있으십니까? 이러시더라고요.


◆ 이수진> 저는 진짜 그렇게 자꾸 작년처럼 그런 정치는 안 할 자신이 있습니다.


◇ 김현정> 나경원 의원 같은 정치는 안 할 자신 있다?


◆ 이수진> 네. 아니, 민생을 발목 잡아서는 안 되죠. 사실 민생을 제일 우선시해야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 문제만큼은 잘 할 자신 있습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잘 해주셔야 돼요, 정말로.


◆ 이수진>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오늘 저희가 사실 고민정 당선인도 그렇고 김웅 당선인도 그렇고 이수진 당선인도 그렇고 다 초선으로 국회에 새롭게 입성하는 분들을 많이 인터뷰하게 됐는데 끝인사는 다 똑같이 하게 되네요. 잘 해주십시오. 이 얘기요.


◆ 이수진> 네, 잘해야죠.


◇ 김현정> 초심 잃지 마시고요. 다시 한 번 축하드리고 오늘 고맙습니다.


◆ 이수진> 네, 또 불러주십시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서울 동작을 나경원 후보를 상대로 이겼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당선인이었습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