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밍크고래에 작살 꽂는 이유? 시가는 1억, 벌금은 100만원"

by노컷뉴스

불법 포경선, 해경 뜨자 고래 던지고 줄행랑

싱싱한 밍크고래, 시가 1억원 넘는 경우도

불법 포획 고래, 연간 120마리 이상 예상

포경 조직 세분화, 뒤봐주는 커넥션 있나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방송 : CBS 라디오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조약골(핫핑크돌핀스)


최근 울산 앞바다에서 해경 순찰 헬기가 수상한 선박 두 척을 발견했습니다. 그 선박 옆으로 큰 고래가 질질 끌려가고 있었던 건데요. 해경은 곧바로 경비정을 투입했고요. 그 배를 덮쳤습니다마는 고래는 오간 데 없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근처에서 5m짜리, 6m짜리 밍크고래 2마리의 사체가 발견이 됩니다.


고래 몸에는 커다란 작살이 여러 개 꽂혀 있었고요. 그때까지도 피를 줄줄 흘리고 있었답니다. 누가 봐도 참으로 의심스럽죠? 이런 식으로 우리나라에서 불법 포획돼 유통되는 밍크고래가 한 해 최소 140마리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얘기 좀 들어보겠습니다.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의 조약골 공동대표, 연결이 돼 있습니다. 조 대표님, 안녕하세요.


◆ 조약골>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이번 밍크고래 두 마리 케이스부터 좀 볼게요. 그러니까 해경이 끌려가는 걸 분명히 본 거예요?


◆ 조약골> 네, 이게 사진으로 명백하게 식별이 가능하도록 나와 있습니다.


◇ 김현정> 잠깐만요. 그 영상을 저희가 해경이 제공한 영상을 지금 받았거든요. 한번 같이 볼까요? 굉장히 큰 배가 옆에 한 5m짜리 고래를 끌고 가고 있습니다. ‘끌고 가고 있다’라는 표현을 제가 쓸 수 있는 이유는 아예 선이 보이네요.


◆ 조약골> 네, 이 고래 꼬리에 작살로 이어진 선을 매달아서 지금 배가 끌고 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울산해양경찰서제공) 울산해경 항공 순찰에 적발된 고래 불법포획 선박

◇ 김현정> 그렇죠. 저걸 해경이 헬기에서 발견한 겁니다. 그래서 급히 수색정을 보낸 거예요. 그런데 가 보니까 없었다면서요.


◆ 조약골> 고래 포경사범들이 증거 인멸을 한 거죠. 해경이 오는 걸 알고 작살 등 고래 포획도구와 밍크고래 사체를 바다에 던져버린 겁니다.


◇ 김현정> 아니, 해경이 오는 걸 어떻게 알아요?


◆ 조약골> 낌새를 차릴 수 있을 텐데요. 아무래도 항공기가 위에서 떠서 촬영을 하고 있고. 자기네들은 범죄를 저지르고 있으니까 바로 그 낌새를 알아챈 거죠.


◇ 김현정> 그래서 고래 끈은 끊었다는 얘기고 도구는 바다에 버렸을 가능성이 있겠군요?


◆ 조약골> 네.


◇ 김현정> 그래서 DNA를 채취하고 그 배를 보냈다라고 하던데 DNA를 채취했다는 건 무슨 얘기죠?


◆ 조약골> 이 고래 사체를 포경선 위에서 해체를 하면 살점이라든가 피라든가 이런 것들이 남습니다. 수사기관이 검거를 해서 이 배를 살펴볼 때 포경 조직원들이 깨끗하게 씻는다고 하지만 DNA가 남아 있을 수 있죠. 그래서 발견된 고래 사체의 DNA와 포경선에서 발견된 DNA를 대조해서 일치한다고 그러면 그 사람들의 죄가 증명이 되는 거죠.


◇ 김현정> 그런데 지금 질질 끌고 가는 영상만 저희는 봤는데 그러면 수색정이 가기까지는 시간이 좀 길었던 거예요?


◆ 조약골> 시간이 한 뭐 몇 십 분 정도 있었다고 하고요.


◇ 김현정> 그 사이에 그럼 다 해체를 했을까요? 그 고래를?


◆ 조약골> 그 사이에 해체는 못 하고 잡아서 끌고 가던 이 밍크고래 선을 끊어서 그냥 내동댕이치고 그 배는 내뺀 거죠.


◇ 김현정> 그래서 그 고래 사체의 DNA가 과연 배에 남아 있었을까 모르겠는데요.


◆ 조약골> 그것은 뭐 수사를 해 봐야 알고요. 배에서 DNA가 나와도 그게 근처에서 발견된 사체 DNA와 일치된다라고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한 달 정도 꽤 걸리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노컷뉴스

(사진=울산 연합뉴스) 작살 꽂힌 밍크고래 사체

◇ 김현정> 그렇죠. 게다가 지금 화면에 보이는 고래는 해체 전의 고래여서 그 DNA가 배에 과연 묻어 있을까? 저는 좀 그것도 의심스러운데요. 아무튼 정황상으로는 화면에서 보듯이 그 수상한 어선과 이 밍크고래는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고 불법 포획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커 보이는 상황입니다. 이 조사는 지켜보기로 하고요. 아니, 이런 식으로 잡으면 얼마나 받습니까?


◆ 조약골> 보통 밍크고래가 싱싱하다, 그러니까 죽은 지 얼마 안 된 경우에는 1억 원이 넘는 경우도 있고요.


◇ 김현정> 한 마리당요?


◆ 조약골> 네. 마리당. 그래서 좀 죽은 지 오래 된 경우에는 선도가 떨어진다고 그래서 3000만원 정도. 그래서 저희가 보기에 평균 밍크고래는 한 마리당 한 5000만원 정도에서 경매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 김현정> 이렇게 불법으로 포획하다가 잡혔어요. 잡히면 처벌은 어떻게 되나요?


◆ 조약골> 처벌이 되게 미약한데요. 현행 수산업법으로 처벌을 하거든요. 그런데 수산업법은 고래를 수산자원으로 보는 것이어서 최대 징역 3년이나 혹은 벌금 3000만원까지가 최대 형량이어서 보통의 경우 실제 징역형은 안 나오고 집행유예나 벌금에 처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 김현정> 최대가 그렇다면 사실 최대까지는 거의 안 받는다는 얘기거든요. 집행유예, 벌금을 받아도 3000만원보다 이하라는 이야기고 그럼 결국 한 마리 잡으면 적어도 5000만원이 나오는데 걸렸을 때 최대 벌금은 3000만원이니 걸릴 각오 하고라도 불법 고래잡이에 나서는 거군요?


◆ 조약골> 그래서 일반 포경 조직원들은 벌금 100만원, 얼마 전에도 울산지방법원에서 선고를 했는데요. 일반 선원들은 벌금 100만원~200만원 정도 나오고 선장의 경우에도 또 집행유예가 나왔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이거 뭐 잘 걸리지도 않는데다가 걸려도 ‘그냥 돈 내고 끝내지’라는 생각을 하게끔 하네요.


◆ 조약골> 네, 제도상 그렇게 되어 있어요.

노컷뉴스

◇ 김현정> 아니, 이런 식의 불법 포획이 그럼 얼마나 성행하고 있다고 추정하세요?


◆ 조약골> 전국에 고래고기 식당이 약 100군데에서 120군데 정도 되고요. 한 곳의 고래고기 식당에서 매년 판매하는 밍크고래가 아주 잘 되는 식당의 경우에는 5~6마리 정도가 되고, 그다음에 보통 한두 마리 정도 판다고 가정했을 때 저희가 추산하기에 매년 한국에서 팔리는 밍크고래가 200마리 이상은 되는 거죠. 그런데 그중에서 해경의 허락을 얻어서 합법적으로 유통되는 것은 많아야 80마리 정도거든요. 그러면 나머지는 다 불법으로 포획한 밍크고래라고 볼 수밖에 없는 거죠.


◇ 김현정> 지금은 고래가 이미 어떤 식으로든 죽어서 물에 둥둥 떠다니거나 아니면 혼획이라고 하죠? 다른 걸 잡는데 그 그물에 걸려서 죽어 있는 경우, 또 해안가에 죽은 것이 밀려온 경우, 이런 경우만 고래고기로 유통을 시킬 수 있게 돼 있는 건데요. 그런 경우는 80마리밖에 안 되고 나머지 120마리는 어떻게 잡혀왔는지 알 수가 없다는 말씀이군요.


◆ 조약골> 네.


◇ 김현정> 현장에서 포착해서 적발하는 방법 말고 미리 좀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도저히 없을까요?


◆ 조약골> 그래서 저희가 사실 해경 수사관이나 이런 사람들에게 불법으로 포경을 하기 위해서 개조한 선박들을 미리 좀 단속을 해라, 이렇게 요청을 했는데 제도상 되게 처벌이 미약하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이런 보호 조치를 취하기는 어렵다고 고충을 토로하더라고요.


◇ 김현정> 혹시 그 유통망 안에 뭔가 좀 조직적인 뭐라고 그러죠? 뒤 봐주기라든지 이런 게 있을 가능성은 없어요?


◆ 조약골> 그럴 가능성이 충분히 있습니다. 왜냐하면 고래 포경조직이 포경팀과 운반팀, 유통팀 이렇게 아주 조직적으로 나뉘어져서 암약하고 있고요. 그다음에 이게 가격이 엄청나게 비싼 값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이 뒤를 봐주는 어떤 검은 커넥션이 저희들은 분명히 있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 김현정> 한 마리 해체하면 몇 인분 나옵니까?


◆ 조약골> 되게 많은 사람들이 먹을 수 있죠. 몇 백 명이 먹을 수 있는 충분한 양이 나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한 마리가 1억씩이나 하는 거군요. 아이고. 참 마음 아픕니다. 마음 아파요. 그리고 마음 아픈 걸 떠나서 이게 멸종위기인데 이러면 안 되죠.


◆ 조약골> 네. 이런 소식이 나왔을 때 부끄러웠고요. 사실 국제사회가 지난 오랫동안 포경을 하면서 ‘이제는 그만하자, 바다에서 고래가 사라지고 있으니까 해양생태 보호를 위해서 되게 중요한데 고래들을 잡지 말자’ 한국도 그렇게 약속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처벌을 못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김현정> 그러게요. 여기까지 주말 사이 화제가 됐던 영상,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진 건지 깊이 좀 들여다봤습니다. 조약골 대표님, 고맙습니다.


◆ 조약골> 감사합니다.


◇ 김현정> 핫핑크돌핀스의 조약골 공동대표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