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돈' 코로나 소독한다며 세탁기·전자레인지 돌려 훼손

by노컷뉴스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노컷뉴스

세탁기 사용으로 훼손된 은행권(사진=한국은행 제공)

경기도 안산에 사는 엄 모씨는 코로나19 불안감에 부의금으로 들어온 돈을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2천만원이 넘는 지폐가 훼손됐다.


인천의 김 모씨도 코로나19를 막는다며 보관중이었던 500만원이 넘는 돈을 전자레인지에 넣은 채 작동시켰다가 지폐가 탔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은이 올 상반기 폐기한 손상화폐 규모는 3억 4570만장, 2조 6923억원에 달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1년 이후 역대 최대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 폐기된 손상화폐 규모와 비교하면 50만장, 4199억원이 늘었다.

노컷뉴스

전자레인지 작동으로 훼손된 은행권(사진=한국은행 제공)

은행권이 3억 3040만장으로 2조 6910억원이 폐기됐다. 권종별로는 1만원권이 2억 2660만장으로 전체 폐기은행권의 68.6%를 차지했다.


이어 1천원권 8560만장(25.9%), 5000원권 1260만장(3.8%), 5만원권 550만장(1.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동전(주화)은 1530만개(13억원) 폐기됐다. 10원짜리 동전이 780만개로 전체 폐기주화의 절반(51%)에 달했다. 100원화는 510만개(33.5%), 500원화는 120만개(8.1%), 50원화는 110만개(7.3%)로 집계됐다.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에 따른 손상이 4만 2200장(10억 2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또 화재 3만 7900장(13억 2천만원), 세탁·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가 1만 4300장(1억 9천만원)에 달했다.


훼손된 지폐는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어야 전액을 교환받을 수 있다. 남은 면적이 5분의 2 이상 4분의 3 미만이면 반액만 교환해준다.


CBS노컷뉴스 최승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