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시체 널려있다" 레바논 사상사 눈덩이…최소73명 사망

by노컷뉴스

"원폭 같은 버섯구름"…폭발원인 아직 미지수

사망·부상 4천명 육박

노컷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운데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레바논 폭발 참사의 희생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4일 오후(현지시간) 발생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폭발로 현재까지 최소한 73명이 숨지고 370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군인은 "현장 상황은 재앙과도 같았다"며 "땅에 시체가 널려있었고 아직도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4일 오후 6시(한국시간 5일 0시)가 조금 넘은 시각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진한 회색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SNS로 유포된 동영상에는 항구의 한 창고에서 불이 나기 시작했고 여기서 뿜어져 나온 연기 사이로 마치 폭죽이 터지듯 섬광이 번쩍였다.


단순 화재로 보였던 불꽃은 옆 창고를 달궜고 연기가 회색에서 검은색으로 바뀌더니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두 차례의 대형 폭발이 발생했다.


마치 핵폭탄이 터진 것처럼 연기가 둥글게 뭉쳤다가 상승기류를 타고 하늘로 치솟았다. 폭발의 충격파는 베이루트 시내를 삼켜버렸다.


베이루트에서 240km 떨어진 키프로스섬에서도 폭발음이 들렸을 정도로 폭발력은 강력했다. 요르단 지진관측소는 4.5 규모의 지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초강력 충격파로 반경 10km 이내의 건물 유리창도 박살났다. 항구 주변은 초토화됐고 도로와 공터에는 처참한 모습의 시신이 널려있다.


레바논 언론들은 위험한 인화성 물질이 어떻게 시내와 가까운 곳에 저장됐는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베이루트 항구 근처에 사는 한 시민은 페이스북에 "아포칼립스(세상의 종말) 같았다. 나는 목숨을 간신히 건졌지만 다른 사람의 생사는 지금 알 길이 없다. 사방이 피투성이다"라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베이루트 시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히로시마에서 일어난 폭발 같았다. 어떻게 복구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폭발 원인 아직 미확인…레바논 정부는 신중

레바논 정부는 폭발 원인과 관련해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안보 책임자인 아바스 이브라힘은 "당장 조사할 수 없지만 몇 년 전부터 보관된 물질이 있는 것 같다"며 "폭발성이 큰 물질을 압수했다"고 말했다. 한 부두 노동자는 폭죽과 같은 작은 폭발물에서 시작한 뒤 커졌다고 말했다.


사고 개연성을 추정할 수 있는 발언들이다.


반면, 중동 정세가 얽힌 테러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레바논 내 혼란을 겨냥한 세력의 공격일 수 있다는 것이다.


레바논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최근 국경에서 총격전을 벌이고 있는 이스라엘측은 즉각 이번 베이루트의 폭발이 이스라엘과는 관련이 없다며 연루 가능성을 부인했다.


이밖에 베이루트 폭발 참사는 유엔 특별재판소의 라피크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 암살 사건에 대한 판결을 불과 사흘 앞두고 발생했다.


친서방정책을 폈던 하리리 전 총리는 베이루트의 지중해변 도로에서 승용차로 이동하던 중 트럭 폭탄테러로 경호원 등 22명과 함께 사망한 바 있다.


오는 7일 유엔 특별재판소는 2005년 하리리 전 총리에 대한 암살을 주도한 혐의로 헤즈볼라 대원 4명에 대한 판결을 내릴 예정인데, 판결을 목전에 두고 대형 폭발참사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이와의 연관성도 주목받고 있다.


CBS노컷뉴스 이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