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靑 "노영민 실장 반포집 팔았다…잔금 지급만 남아"

by노컷뉴스

강민석 대변인, '노영민 반포 아파트 매매 의혹' 보도 반박

"기본적인 팩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악의적 보도"

"노 실장-김조원 수석 충돌 기사도 가짜뉴스"

노컷뉴스

"7월 내 팔겠다"고 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강남 반포 주택 모습. (사진=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0일 '노영민 비서실장이 서울 강남 반포 주택을 실제로 팔지 않았을 수 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매매계약을 체결했고,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고 "기본적인 팩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악의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보도"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보도 과정에서 당사자인 노영민 비서실장이나 공식 공보라인인 대변인 등에게 한마디도 확인을 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날 '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았나 안 팔았나, 등기 명의는 그대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해당 기사는 노 실장의 반포 주택이 실거래 신고가 안 된 상태라는 점을 지적하며 "계약을 취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강 대변인은 노 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공개회의에서 여러차례 언성을 높였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한마디로 '가짜뉴스'"라며 "중앙일보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