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전지현-이민호 재회하던 그곳, 이런 과거가 있었다니

by오마이뉴스

폐채석장에서 예술동산 된 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 촬영지 포천 아트밸리

오마이뉴스

천주산 천주호. 페채석장의 성공적인 재생사업으로 꼽히는 '포천아트밸리' 천주호 모습 ⓒ 변영숙

자의든 타의든, 우리는 이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살고 있다. 비대면이 생활양식의 대세가 되어 가고 있는 중이다. 코로나는 여행의 방식도 바꿔 놓았다. 박물관, 미술관, 공연장 대신 사람들의 밀도가 낮은 여행지가 선호된다. 즉, 볼거리가 많으면서도 밀도가 낮은 곳이 코로나 시대의 최고 여행지로 각광받는 시대가 온 것이다. 거기에 특별한 '스토리'와 문화가 있으면 금상첨화다.


이 기준에 딱 들어맞는 곳이 있다. 바로 포천 신북면 천주산에 위치한 '포천 아트밸리'다. 포천 아트밸리는 높이 500m의 천주산 중턱, 과거 폐채석장 자리에 조성된 아름다운 복합문화예술공간이다. 폐채석장의 변신으로 탄생한 '천주호'의 아름다운 비경을 감상하며 공연과 전시뿐만 아니라 휴식과 체험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환상적인 공간이다.

화강암 산지 포천시의 명암

오마이뉴스

아트밸리 조각공원. 아트밸리 조각공원의 30여점의 조각작품들은 모두 '포천석'으로 제작되었다. ⓒ 변영숙

포천은 돌이 많은 지역이다. 국내 최대 화강암 산지다. 포천에서 생산되는 화강암 이른바 '포천석'은 색이 밝고 재질이 단단할 뿐더러 무늬가 아름다워 익산의 '황등석', 거창의 '거창석'과 함께 우리나라 3대 화강암으로 꼽혀왔다. 청와대, 국회의사당, 대법원, 인천공항, 세종문화회관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건물에는 모두 '포천석'이 사용되었다.


포천석은 한동안 건축 자재로 인기를 누렸는데 특히 70~80년대 건축 붐이 일었던 시절에는 서울에서 가까운 포천의 화강암이 가장 잘 팔려나갔고 해외로까지 수출이 되었다. 스무 개가 넘는 채석장이 생겨났고, 이곳에선 엄격한 규제나 관리 없이 수십 년 동안 무분별한 채석이 행해졌다. 이와 함께 비산 먼지와 굉음 등 환경 공해와 자연 훼손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주민들과의 갈등도 생겨났다.


더 심각한 문제는 채석이 끝난 폐채석장이다. 산허리가 잘려 나간, 깊게 패고 허연 속살을 드러낸 웅덩이는 멀리서 봐도 흉측했다. 주변 경관은 물론이고 하천 오염 등 자연 환경을 해치는 '골칫덩어리'가 되어버린 것이다.


천주산 채석장도 그중 하나였다. 1960년대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채석 작업을 마친 천주산 채석장은 파헤쳐진 공간을 메꾸고 나무 심기를 하는 등의 복구를 거치지 않은 채 몇 년 동안 방치되어 있었다.

폐채석장이 '아트밸리'로 다시 태어나다

오마이뉴스

천주산 일대 전경. 천주산 하늘정원에 바라본 천주산 일대. 1960년대 부터 90년대 중반까지 운영되던 폐채석장은 몇년동안 흉물스럽게 방치되었다. 포천시의 노력으로 아름다운 아트밸리로 재탄생되었다. ⓒ 변영숙

천주산 폐채석장이 지금의 아트밸리로 재탄생할 수 있었던 건 포천시의 적극적이고 발상 전환적인 행정 덕분이다. 방치된 폐채석장을 복구하는 대신, 그대로 활용하는 '재생' 방안을 모색한 끝에 아트밸리 조성에 나섰다. 이를 위해 포천시는 15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2003년부터 6년에 걸쳐 폐채석장을 정비했다. 그 결과 2009년 아름다운 천주호 아트밸리가 문을 열게 되었다.


아트밸리의 탄생은 폐채석장을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재생'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전 세계에서도 유례가 없는 일대의 '혁신'이었다. 아트밸리의 성공은 폐채석장, 폐탄광 등과 같은 근대산업유산들을 공원이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생할 수 있다는 포문을 열어주었다.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 여러 나라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에머랄드빛 산상호수와 공연장으로 바뀐 폐채석장

오마이뉴스

포천 아트밸리 천주호. 원래는 돌을 파낸 웅덩이에 지하수와 빗물이 고여 만들어진 웅덩이었으나, 지금은1급수에만 서식하는 물고기들이 사는 청정수질을 자랑한다. ⓒ 변영숙

아트밸리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천주호'다. 맹꽁이를 닮은 모노레일을 타고 천주산 중턱에 오르면 홀연히 '천주호'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그 모습이 절벽과 함께 어우러져 이국적이면서도 신비롭기 그지없다. 마치 천상의 풍경이 이럴까 싶을 정도로 경이롭다. '천주호'는 원래는 돌을 파낸 웅덩이에 지하수와 빗물이 고여 만들어진 웅덩이었으나, 지금은 1급수에만 서식하는 물고기들이 사는 청정 수질을 자랑한다.


이곳은 TV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그런가 하면 화강암 절벽은 자연스럽게 수변 무대의 배경이 되고, 무대 위에서는 절벽의 소리울림 현상을 이용한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진다.

오마이뉴스

아트밸리 천주호 공연장. 폐채석장의 깍아낸 화강암 절벽을 이용한 수변무대가 설치되어 있고 절벽의 울림을 활용한 공연들이 수시로 열리고 있다. ⓒ 변영숙

아트밸리의 아름다움은 특히 여름밤에 그 진가를 발휘한다. 야간 개장을 위한 특색있는 테마공원 조성 계획에 따라 조각공원에 라이트 조각 10여 점이 설치되었다. 또, 절벽을 활용한 미디어 파사드 영상이 상영된다. 아쉽게도 현재는 코로나로 인해 모든 공연 일정이 취소된 상태다.


낮에는 '포천석'으로 제작된 30여 점의 조각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고, 밤에는 라이트 조각 작품이 빚어내는 환상적인 공간을 만끽할 수 있는 천주산 중턱 '조각공원'은 그야말로 조각 작품들의 천국이다.

오마이뉴스

천주산 기암괴석. 아트밸리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기암괴석들. 포천이 돌의 고장임을 실감하게 한다. ⓒ 변영숙

모노레일을 타고 산중턱을 향해 올라가는 재미도 쏠쏠하다. 오르는 동안 선녀탕과 전설을 품은 기암괴석들을 '눈팅'하면서 포천이 돌의 고장임을 실감하게 된다.


천주호와 조각공원 사이 해발 255m에 설치된 목재 산책로를 따라 '하늘정원'에 올라 천주호 일대와 천주산을 조망하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다. 산책로는 수변공연장과 숲속 카페로 이어진다. 시원한 음료를 마시며 잠시 더위를 식혀 갈 수 있다.


아트밸리에는 돌문화관, 인체박물관을 비롯해 다양한 전시실과 플라워아트, 양말목 공예, 가족 공예, 서예를 즐길 수 있는 체험실 등이 갖춰져 있는데 현재는 코로나로 인해 무기한 휴관 상태다.

포천아트밸리

  1. 주소 : 경기도 신북면 아트밸리로 234

변영숙 기자(rupai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