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50세 김창옥, 치매 증상 고백 “얼굴 기억 못해..강연 거의 그만둬”

byOSEN

OSEN

스타 강사 김창옥이 치매 증상이 있다고 고백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김창옥TV’에 ‘생각지도 못한 위기가 내 인생을 뒤흔들 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창옥은 “나는 50대가 됐다. 최근 뇌신경외과에 갔다. 내가 자꾸 잊어버리게 됐다. 처음에는 숫자를 잊어버렸다. 숫자를 기억하려고 하면 머리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전화번호도, 집이 몇 호인지 잊어버려서 뇌신경센터를 갔다”고 했다.


이어 “약간 치매 증상이 있다고 해서 MRI를 찍었는데 나한테 알츠하이머가 있을 수 있다고 하더라. 기억력 검사를 했는데 내 또래가 70점이 나와야 하는데 내가 0.52점이 나왔다. 또 하나는 0.24점이었다. 1점이 안나왔다. 이제 기억을 잘 못하는 거다”고 밝혔다.



OSEN

김창옥은 사람 얼굴을 잘 기억을 못할 정도라고. 그는 "그래서 여러분이 길에서나 공연장에서 ‘저 저번 달에 왔는데'라고 말하면 나는 이제 그 분 얼굴을 기억 못한다. 엄청 예쁘면 기억하더라. 오늘은 기억이 없다. 다음에 날 만났을 때 모른다. 사람 얼굴이나 숫자, 생일 이런 거는 처음에는 기억을 못하나 했는데 기억을 하려고 하면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알츠하이머 검사를 12월에 다시 한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아닐 수도 있고 맞을 수도 있다”며 “내 스스로 그 결과 이전에 지난 5년, 3년 동안 자기 증상을 자기가 알지 않냐. 보통의 일들이 아니라면 기억하지 않냐. 강의가 좀 버겁더라. 그런데 선생님이 그러더라. 알츠하이머나 치매는 큰 원인이 알코올과 스트레스라고 하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술을 안 먹는다. 우리 형은 술을 엄청 많이 먹는다. 담배도 안 피운다. 나한테 마약 하냐고 묻는데 안한다. 여러 가지 생각이 들더라. 처음에는 멍했다. 충격적인 얘기를 들으면 멍해지는데 하루, 이틀 지나고 유튜브로 증상을 찾아본다. 찾아보면 내 얘기 같다”며 "내가 뭐에 스트레스를 받았을까 생각을 해봤다. 결론적으로 잘 모르겠더라. 큰 게 엄마에 대한 죄책감이 큰 것 같다. 아버지가 어머니를 때리는 상황이 많았고 어머니는 그런 삶을 힘들어 했고 나는 그런 어머니를 구원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있었다. 나는 그런 엄마를 두고 온갖 핑계를 대고 서울로 왔다. 그게 도미노처럼 현상이 벌어졌다.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은 내가 힘들 때 좋아지더라. 내가 상황이 좋아지면 죄책감이 심해지더라”고 했다.



OSEN

김창옥은 앞으로 강의 횟수를 줄인다고 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강의를 못하겠다. 일반 강연은 거의 그만뒀다. 물론 돈을 어마무시하게 준다면. 한 1년 됐다. 그래서 ‘김창옥TV’는 두 달에 한 번 하려고 한다. ‘김창옥TV’는 앞으로 강연은 언제까지인지 모르겠지만 좀 시기가 오면 다시 하겠지만 여러분이 질문하는 거에 대해서 내 생각을 얘기하는 형식으로 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12월까지 강연홀이 예약되서 그때까지 하고 그 다음 달부터는 격달에 한 번만 하려고 한다. 두 달에 한 번 강연을 하면 유튜브가 큰 사업은 아니지만 수익이 생기는데 반드시 떨어진다. 그런데도 이쯤에서 정리를 해야 될 것 같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뭔가 더 좋지 않을 것 같다"며 “건강하십쇼”라고 인사했다.


[사진] 영상 캡처


[OSEN=강서정 기자]  /kangsj@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