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웃풋 美쳤다…’제국의 아이들’, 고려왕→네고왕 ‘王’ 최다 배출 그룹

byOSEN

OSEN

한 그룹에서 왕만 무려 네 명을 배출한 사례가 탄생했다. 현종, 충선왕, 진흥왕, ‘네고왕’까지, 드라마는 물론 예능계를 평정한 ‘제국의 아이돌’의 보석같은 멤버들의 활약이 최근 들어 다시금 조명받고 있다.


2010년 9인조 보이그룹으로 데뷔한 ‘제국의아이들’은 데뷔 전부터 Mnet ‘오피스 리얼리티-제국의 아이들’을 통해 연습생 신분 준비과정으로 먼저 대중에 소개되었다. 이후 프로그램명을 따라 ‘제국의 아이들’로 3세대 아이돌 대전에 합류했지만, ‘제아’ 멤버들의 활약은 개인 활동에서 두드러지기 시작했다.


그중 황광희는 활발한 예능 활동을 통해 가장 먼저 ‘제아’의 인지도를 끌어 올리며 그룹에 큰 공헌을 안겼다. 당시 ‘강심장’, ‘세바퀴’ 등에서 필터 없는 특유의 거침없는 말재주로 주목을 받는 데 성공한 그는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한선화와 커플로 출연하며 예능인으로서의 존재감을 부각하는 것에 성공하게 된다.



OSEN

[OSEN=최규한 기자]방송인 광희가 참석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심지어 군 제대 후에는 당시 예능계의 왕으로 군림하고 있던 ‘무한도전’의 새 멤버로 합류하게 됐고, 2020년 7월부터는 웹예능 ‘네고왕’에 출연해 첫 화부터 화끈한 ‘네고왕’으로의 면모를 보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네고왕’ 광희가 예능서 필터 없는 입담으로 초기 제국의 아이돌의 인지도에 꾸준히 큰 공헌을 했다면, 박형식은 2013년 MBC 리얼입대 프로젝트 ‘진짜 사나이’에 출연하며 말 그대로 ‘홈런’을 날렸다.


이미 2011년 뮤지컬 ‘늑대의 유혹’, 같은 해 SBS 설특집 2부작 드라마 ‘널 기억해’, SBS 주말 드라마 ‘바보 엄마’ 등 각종 작품에 출연해 조금씩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던 박형식은 ‘진짜 사나이’서 순수하면서도 성실한 신병의 모습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2013년 대세의 인물로 등극하게 되었다.



OSEN

​[OSEN=김성락 기자] 27일 서울 광진구 파이팩토리 스튜디오에서 한 하이 주얼리 브랜드의 포토월 행사가 열렸다. 배우 박형식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7.27 /ksl0919@osen.co.kr

이후 같은해 SBS ‘상속자들’에서 상속자이자 철없는 부잣집 도련님 ‘조명수’ 역으로 해맑은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2016년에는 KBS2 월화드라마 ‘화랑’에서 실존인물인 신라 ‘진흥왕’을 모티브로 한 ‘삼맥종’ 역을 연기하며 ‘제아’ 내의 두번째 왕에 등극하게 되었다. 첫 사극 도전임에도 불구, 물오른 비주얼과 함께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여 호평 받았다.


이밖에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KBS2 '슈츠'와 더불어 영화 '배심원들'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안정적인 연기자로 거듭난 박형식은 오는 27일 첫 방송 되는 JTBC 새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로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닥터슬럼프’는 인생 상승 곡선만을 달리다 브레이크 제대로 걸린 남하늘(박신혜 분)과 여정우(박형식 분)의 ‘망한 인생’ 심폐 소생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인생의 암흑기에서 재회한 ‘혐관(혐오 관계)’ 라이벌 두 사람이 서로의 빛이 되어가는 과정이 따스한 웃음과 설렘을 선사한다.



OSEN

[OSEN=김성락 기자]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소년시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임시완이 춤을 추고 있다. 2023.11.20 / ksl0919@osen.co.kr

'제아' 내 세번째 '왕'은 바로 임시완이다. 데뷔 초반부터 청춘만화 같은 비주얼로 주목을 끌었던 그는 2012년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해를 품은 달'에서 어린 '허염' 역할로 배우 활동을 시작하며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영화 '변호인', 드라마 '미생'의 장그래 역 등을 맡으며 시대를 막론하고 청춘의 다양한 모습을 깊게 표현해내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또한 '왕은 사랑한다'에서 '충선왕' 역을 맡는 등 사극에서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펼쳐갔다.


이외에도 영화 '원라인', '불한당', '비상선언',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등, 악역을 비롯한 매력적인 다양한 장르의 캐릭터를 소화한 그는 최근 쿠팡플레이 ‘소년시대’서 또다른 인생 캐릭터를 만나 큰 호흥을 받고 있다. 이 드라마에서 임시완은 주인공 병태 역을 맡아 출연했다. 그에게 있어 첫 코미디 장르에 도전이었지만, ‘소년시대’ 속 지질한 ‘병태’를 완벽하게 소화해냈고, 차기작으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 시즌2 출연을 앞두고 있다.


그룹 내 마지막 '왕'은 현재 KBS2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에서 현종으로 활약 중인 김동준이다. 데뷔 초부터 '한가인 닮은꼴'로 불렸던 그는, 아름다운(?) 외모와는 반대로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대회', '출발 드림팀' 등 주로 체육을 소재로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며 '체육돌'로 불렸다.



OSEN

[OSEN=민경훈 기자]배우 김동준이 기자회견 중 박수를 치고 있다. 2023.11.09 / rumi@osen.co.kr

물론 연기자로서의 활동도 꾸준했다. 뮤지컬, 영화는 물론,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빛나라 은수', '블랙', 보좌관'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차곡차곡 쌓아온 그는 2023년 KBS2 '고려 거란 전쟁'에 합류하게 됐다. 전역 후 첫 복귀작으로 ‘고려 거란 전쟁’을 선택한 김동준은 극초반 쟁쟁한 경력자의 연기자들 속,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는 고초를 겪었다.


그러나 그는 궁에서 쫓겨나 절에서 살면서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대량원군의 모습부터 강조(이원종)의 정변으로 하루 아침에 고려의 황제가 된 현종의 입체적인 모습을 성공적으로 그려냈다. 그 결과 ‘고려 거란 전쟁’이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하는데 큰 힘을 보탰고, 지난 '2023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과 베스트커플상 등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동준의 활약이 본격적으로 담길 ‘고려 거란 전쟁’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25분, KBS2에서 방송된다.


​[OSEN=유수연 기자] ​/ yusuou@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