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혜진, ♥엄태웅 라방 중 분노 ”한 달에 2,400만원 쓴 줄 알고”

byOSEN

OSEN

‘라디오스타’ 윤혜진이 엄태웅과 돈 문제로 천 명 앞에서 부부싸움을 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태어난 김에 생계일주’ 특집으로 홍현희, 윤혜진, 이재원, 윤태진이 출연했다.


이날 3년 만에 출연한 윤혜진은 이전과 달라진 게 있다며 “사실은 제가 20년 전에 발레단을 다니면서 다같이 아이라이너 문신을 했다. 다같이 가서 단체 시술을 했는데 할인도 받았다. 아이라이너 점막만 채워야 하는데 눈 위로 두껍게 색칠했다. 그래서 센 이미지는 아닌데 센 이미지가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디 샵을 가면 ‘혜진 씨는 다 좋은데 눈이 망했네 더 퓨어 할 수 있었는데’라고 하더라. 지울까 고민하다가 작년에 문신 제거 완료했다. 너무 아파서 죽을 수 있다. 포기하고 싶었지만 ‘혜진 씨 퓨어 해질 수 있어요’라는 말을 듣고 꾹 참고 지웠다”라며 달라진 인상을 선보였다.

OSEN

‘유튜브 6년 차’ 윤혜진은 가내 수공업으로 제작한다는 물음에 “남편(엄태웅)이 찍어주고 기획이랄 게 없다. 그냥 막 찍는다. 저의 준비와 상관없이 남편만 준비만 되면 카메라로 찍는다. 카메라나 사진 찍는 거나 영상에 워낙 남편이 관심이 많다”라고 답했다.


그런 가운데 윤혜진은 절친 이효리의 미담을 고백했다. 그는 “‘서울체크인’ 이후로 효리가 제주도에 오면 연락해달라고 해서 상순 오빠와 같이 분식집에 가서 만났다. 안부 차 만난 거였다. 그런데 갑자기 효리가 카메라 없냐고 ‘유튜브 찍어. 날 좀 이용해’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나 윤혜진은 이효리를 향한 마음이 진심이었기에 오히려 촬영을 하기 싫었다고. 윤혜진은 “근데 태웅이 오빠가 바로 ‘찍을까?’라고 하더라. 그래서 오빠가 잠깐 켜서 촬영하고 썸네일 사진은 효리를 안 넣었다. 자존심이 아니라 제 마음의 표현이다. 이효리로 낚는 느낌이 싫어서 안 했다. 우연히 내 영상을 본 사람은 땡 잡은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OSEN

홍현희도 이효리의 미담을 이어갔다. 홍현희는 “옛날에 차인표 선배님이 하셨던 ‘땡큐’ 프로그램 아냐. 거기에 효리 언니가 나오는데 여자 개그우먼 몇 명한테 사전 MC를 부탁했다. 제가 효리언니 팬이었다. 그때 ‘더 레드’하던 시절이었는데 끝나고 나서 언니가 ‘현희야 나 필요하면 도와줄게’라고 하더라. 그리고 효리 언니 패러디를 ‘웃찾사’에서 했는데 시상식 팀에서 이효리 씨랑 같이 무대를 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 내 스케줄 때문에 새벽 3, 4시에 하게 됐는데 효리 언니가 제주도에서 오셔서 그 새벽에 리허설을 하게 됐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무엇보다 이날 윤혜진은 엄태웅과 유튜브 촬영 중 멱살 잡고 싸울 뻔했다며 “레시피 콘텐츠를 텐션을 올려서 찍었는데 눈을 껌뻑껌뻑하더라. 녹화 버튼이 안 눌렸다. 한 두 번이 아니라 빈번하게 일어난다. 맨날 왜 두 번씩 하게 하냐고 짜증냈더니 (오빠가) 스태프가 좀 실수 할 수 있지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날 오빠가 또 한 번 날렸다. 다행히 중간까지 찍혔길래 편집 스태프한테 마지막 마무리만 CG로 해달라고 했더니 오히려 날아간 게 재밌어서 반응이 좋았다. 그러니까 남편이 ‘너는 내 큰 그림을 모른다’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OSEN

천 명 앞에서 부부싸움한 적도 있다는 두 사람. 이에 대해 윤혜진은 “라이브 방송을 했는데 그날 따라 천 명이 넘게 들어왔다. 신나게 라이브 방송을 했다. 가계부 관리를 오빠가 하는데 앞에서 돈 관리하고 있는데 어느 순간부터 이상한 기운이 났다. 방송 중인데 싸늘했다. 에어컨 꺼달라고 했더니 ‘네가 꺼’라고 했다. 방송에서 사람들이 ‘언니 왜 그래요?’, ‘오빠 화났어요?’라고 하더라. 문도 쾅 닫고 나가더라. 시청자들도 방송 끄라고 할 정도로 수습이 안 됐다”라고 회상했다.


윤혜진은 “방송 중에 왜 그러냐고 했더니 오빠가 너무한 거 아니냐고 하더라. ‘너는 한 달에 카드값이 2,400만 원 쓰는 건 아니지. 너무 심한 거 아니냐’고 했다. 그래서 내가 공이 하나 더 붙은 거다. 240만 원이라고 했더니 (오빠가) 웃으면서 ‘확실해?’라고 했는데 내가 쓸 일이 뭐있나. 240만 원이라고 했더니 오빠가 돌변해서 ‘착하다. 빨리 방송해’라면 난리가 났다”라고 밝혔다.


엄정화와 함께 소개팅을 했다는 윤혜진은 “아는 언니가 전화와서 엄정화 동생이랑 소개팅을 할 거냐고 물었다. 옆에 정화 언니도 있다고. 저는 팬은 아니었는데 누나가 있다는데 거절하기도 그래서 나갔다. 근데 엄정화가 같이 온 거다. 나는 엄정화 언니가 내 눈 앞에 있는게 너무 떨렸다. 그렇게 소개팅을 하고 헤어졌다”라고 이야기했다.

OSEN

그리고 그날 밤, 엄태웅이 윤혜진 집앞으로 찾아왔다고. 윤혜진은 “오빠가 스포츠 카를 타고 대화를 더 하고 싶다면서 집앞에 왔다. 길거리 어묵을 먹자고. 그게 더 매력이었다. 연예인이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소탈한 모습이 좋았다. 빨간 어묵으로 유명한 제천에 가자고 해서 오빠랑 같이 새벽 드라아비를 함께 했다. 뚜겅 열고 별 보고 했는데 그 다음날부터 매일 만나서 연애를 시작했다”라며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특히 두 사람은 결혼할 수밖에 운명이었다고. 윤혜진은 “발레단 시절에 발레단 친구랑 아는 오빠 카페에 가끔 갔다. 어느날 갔는데 아는 동생이 있다고 잠깐 불렀는데 엄태웅이었다. 그때는 사귀기 10년 전이었다. 배우라 하는데 피부도 안 좋고 별로였다. 내 스타일이 아니다 싶어서 밥만 먹고 갔다. 저는 엄태웅이라는 걸 기억해서 10년 후에 만나서 그때 기억하냐고 했더니 그때 발레한다던 걔였냐고 하더라. 그때는 서로 아무 감정이 없었는데 결국 만나서 결혼한 게 너무 신기했다”라고 웃었다.

OSEN

한편, 홍현희는 출산 후 제이쓴 덕분에 이른 복귀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쓴 씨가 어느 날 저를 봤는데 우울해보였다더라. 그래서 ‘금쪽’, ‘전참시’ 할 때는 외출 겸 나갔다가 오라더라. 근데 복귀했다는 소문이 돌아서 6~7개를 했다. 상반기에 몸이 너무 힘들어서 하반기엔 못하겠더라. 나중엔 오래 앉아있는 게 힘들었다. 그래도 이쓴 씨가 먼저 말 안 해줬으면 말 못하고 불안해만 했을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육아 역할 분담도 확실하다는 홍현희는 “아들을 너무 사랑하는데 너무 작아서 못하겠더라. 그래서 제이쓴이 육아를 하다보니까 아빠랑 애착 형성이 돼서 이쓴 씨가 나갈 때 우는데 제가 나갈 땐 생긋생긋 웃는다. 그래도 이유식은 제가 다 만든다. 새벽에 퇴근해도 이유식은 다 만든다”라고 말했다.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