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생일에 母율희 만나고파"…최민환, 아들 소원에 '울컥'

[핫이슈]by OSEN
OSEN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민환의 아들 재율이가 생일 선물로 엄마와의 식사를 언급했다.


28일 전파를 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봄, 봄, 봄, 봄이 왔어요' 편으로 꾸며졌다.


주말을 맞아 최민환은 삼 남매와 함께 태권도를 하며 놀이 시간을 가졌다. 소유진은 “아빠가 몸으로 진짜 잘 놀아주는구나”라며 감탄했다. 최민환은 “평일에도 힘든데, (그래도) 하원 전까지라도 쉴 수 있다. 주말은 하루종일 아이들과 붙어 있어야해서 주말이 무섭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OSEN

최민환은 아이 셋을 안은 서로 뽀뽀를 하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에너지 넘치는 세 아이에 최민환은 지쳐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환은 삼남매와의 나들이를 위해 김밥을 싸기로 했다. 꼴찌를 해서 속상한 아린이는 계속해서 찡찡거렸다. 최민환은 아린이를 훈육하며 따뜻하게 다독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게임에서 진 아린이가 눈물을 보이려고 하자, 재율이는 본인이 졌다고 선의의 거짓말을 했다. 이를 본 소유진은 “재율아 이모가 반하겠어”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재율이의 의젓한 모습에 모두들 감동을 했다.


최민환은 남다른 요리 솜씨를 자랑하며 피크닉 요리를 만들었다. 최민환은 김밥을 말면서 “아빠가 평소에 안해서 그렇지 잘한다”라며 셀프 칭찬을 했다. 기가 막히게 말린 김밥을 보며 문희준은 “세심하게 만다”라고 말하기도.


집에 아이들 사진이 많이 없다는 제이쓴의 질문에 최민환은 “엄마 사진도 있다 보니까. 사진들을 한 곳에 모아 둔다. (앞으로 네 가족 사진도) 하나씩 찍어야겠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OSEN

한강에서 씨간을 보내던 최민환은 “재율이 곧 생일이야. 생일 선물 뭐 받고 싶어?”라고 질문을 했고, 재율이는 “우리 가족들 다 만나고 싶어”라고 답했다. 최민환은 “다같이 밥 먹을까? 엄마랑 해서?”라고 질문을 했다.


인터뷰를 통해 최민환은 “엄마까지 모여서 식사하는 자리가 만들기가 어렵다. 아이들 생일에 모여서 식사를 하자고 약속을 했다. 쌍둥이 생일에 모여서 식사를 같이 했다. 재율이가 정말 좋아했다.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마 최선을 다해서 그 시간을 지켜보려고 하겠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소유진은 울컥하며 눈물을 보였다.


박근희 기자 skywould514@osen.co.kr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쳐

2024.04.2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