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Oh!쎈 리뷰

'슈퍼맨' 대박X시하, 스티커사진부터 볼뽀뽀까지 '러블리 형제'

byOSEN

'슈퍼맨' 대박X시하, 스티커사진부터

대박이(본명 이시안)와 봉시하가 만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기대하지 않았던 따뜻한 웃음을 선사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동국의 아들 시안과 봉태규의 아들 시하가 만나 전주 한옥마을을 찾은 모습이 담겼다.


시안과 시하는 처음 만나 낯을 가리며 부끄러워했지만 이내 어색함이 사라지자 금세 절친한 사이가 됐다. 하지만 시안과 설아-수아 자매가 시하를 여자 동생으로 오해하면서 벌어진 에피소드가 큰 웃음을 안겼다.


시하와 한옥마을 투어에 나선 시안은 그를 여자로 착각한 듯 “오빠 멋있지?” “내가 사줄게”라는 등 오빠로서의 면모를 부각시켜 웃음을 안겼다. 쌍둥이 누나들과 있을 땐 어린 아이 같던 시안이 동생과 있을 때는 늠름한 태도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길을 걷다가 시민들이 “대박이다”라고 반가워하자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인기를 만끽하던 시안은, 길거리에서 스티커 사진기를 발견하곤 시하를 데리고 안으로 들어갔다.


갖고 있던 돈을 기계에 넣고 본격적으로 사진찍기에 돌입한 두 아이는 각자 포즈를 지으며 신나게 사진을 찍었다. 하지만 부끄러움 많은 시하가 옆으로 비껴나면서 시안이 혼자서 독사진을 찍는 모습이 연출됐다.

'슈퍼맨' 대박X시하, 스티커사진부터

한숨을 내쉰 시안은 자신의 옆으로 시하를 데리고 왔고, 그의 볼에 뽀뽀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담기 위해 몇 번의 시도를 했다. 결국 볼 뽀뽀 사진 찍기에 성공하자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얻은 시안의 표정에서 여유가 느껴졌다.


마지막에 아빠들과 한정식 집에 도착해서야 설수대 남매가 시하의 성별을 정확히 알게 됐다. 시안은 아빠의 도움을 받아 화장실에서 일을 보던 시하를 보고 “여자인데?”라고 물었지만 봉태규로부터 “시하는 남자야”라는 답변을 듣고 온몸이 얼음처럼 굳어버렸다.


설아 수아 자매 역시 시하가 남동생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적잖이 충격을 받은 표정이었다. 결국 시하가 직접 “나 남잔데”라고 설명하면서 상황이 종료됐다.


[OSEN=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