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오갤' 감독, 소아성애 발언으로 마블 퇴출…'가오갤3' 연기될까

byOSEN

'가오갤' 감독, 소아성애 발언으로

제임스 건 감독의 퇴출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제작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제임스 건 감독은 20일(현지시각) 자신의 SNS에 게재한 성폭행, 소아성애 관련 글로 물의를 일으켜 디즈니와 마블 스튜디오로부터 해고당했다.


제임스 건은 약 10여 년 전부터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부적절한 글을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임스 건은 자신의 SNS에 '어떤 디즈니 캐릭터에게 성폭행 당하면 최악일지 궁금하다. 아마 구피일 것', '웃음은 최고의 약이다. 그것이 내가 에이즈 환자를 보고 웃는 이유다', '성폭행을 당해서 가장 좋은 점은 성폭행을 안 당하는 게 좋은 거구나를 알게 되는 것' 등 충격적인 내용의 글은 물론, 아이들을 두고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 발언까지 해 소아성애 논란까지 불거졌다.


디즈니와 마블 스튜디오는 즉시 제임스 건 감독을 3편에서 해고했다. 디즈니는 20일 성명서를 내고 "제임스 건의 트위터 피드에서 발견된 글과 태도는 우리 스튜디오의 가치와 맞지 않는다. 우리는 제임스 건과의 비즈니스 관계를 끝내기로 했다"고 제임스 건 감독의 해고를 공식 발표했다.


디즈니는 성폭력과 소아성애 논란까지 불거지게 만든 제임스 건 감독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당 발언은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하는 영화를 만든다는 디즈니의 자부심에 모순되는 것으로, 디즈니는 즉시 제임스 건 감독을 영화에서 퇴출시키는 초강수를 뒀다.

'가오갤' 감독, 소아성애 발언으로

제임스 건 감독은 논란이 불거진 후 자신의 SNS 계정을 모두 폐쇄했다. 그리고 대변인을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과거의 일을 후회한다고 사과했다.


제임스 건 감독은 "거의 10년 전에 내가 언급한 말들은 당시에 도발적으로 보이기 위해 행한 것이었지만, 실패했고, 불행했던 노력의 일환이었다. 그 뒤로 오랜 시간 그런 발언들에 대해 후회해 왔다"며 "오랜 시간이 지난 일이긴 하지만 마블과 디즈니의 결정을 충분히 이해하며 받아들이겠다. 시간이 지나 현재에서도 나는 내 말에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진심어린 후회로 최대한 바른 인간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계 및 모든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깊이 사죄 말씀을 드린다. 모두를 사랑한다"고 사과했다.


제임스 건 감독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1, 2의 성공으로 3편까지 각본, 연출을 맡기로 이미 결정됐다. 이미 마블과 3편 각본, 연출에 대한 계약을 맺고 이야기 구상에 들어갔던 상태.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편이 2020년에 개봉 예정이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그러나 3편의 각본과 연출을 담당할 예정이었던 제임스 건 감독이 퇴출되면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편의 제작은 연기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가오갤' 감독, 소아성애 발언으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드랙스를 연기하는 데이브 바티스타는 "그에게 생긴 일(해고)에 대해서는 절대 괜찮지 않을 것 같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데이브 바티스타는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더 할말이 많지만 일단 지금은 이 말만 하겠다. 제임스 건은 내가 만난 사람들 중 가장 사랑스럽고, 배려가 깊고, 착한 사람 중 한 명이다. 그는 친절하고 사람과 동물에 대한 애정도 남다르다"고 옹호했다. 이어 "그는 분명 잘못을 했지만, 우리들도 다 잘못을 저지른다. 그에게 생긴 일에 대해서는 절대 괜찮을 수가 없을 것 같다"고 글을 게재하고 제임스 건 감독 해고에 반발했다.


[OSEN=장진리 기자]  mari@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