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저께TV

'수미네반찬' 김수미표 낙지볶음에 시청자들 "다이어트 포기"

byOSEN

'수미네반찬' 김수미표 낙지볶음에 시

김수미표 낙지볶음이 시청자들의 침샘을 사로잡았다.


25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는 여름 보양식으로 낙지볶음을 선보였다.


김수미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집에서 키우던 소가 더위에 쓰러지자 낙지를 먹였던 일을 추억하며 낙지볶음이 한여름 기력을 회복시켜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제자들의 자리 쟁탈전이 이어졌다. 미카엘은 그동안 본인의 실수가 잦았던 이유가 자리 때문이라며 김수미를 설득했다. 이에 김수미의 가장 가까운 자리를 차지했다. 자리쟁탈전에서 밀려나 제일 끝자리에서 조리하게 된 최현석은 김수미의 요리 과정을 따라가지 못하고 허둥댔다.


김수미가 낙지를 3초만 삶고 손질을 시작했다. 이후 마늘과 양념장을 듬뿍 넣고 썰어둔 채소를 파 빼고는 모두 투입했다. 여기에 고춧가루, 가래떡, 통마늘을 추가했다. 이후 아주 센 불에 빨리 볶아 냈다.

'수미네반찬' 김수미표 낙지볶음에 시

김수미는 "이건 먹고 혓바닥이 튀어야 한다"며 매운맛을 강조했다. 낙지볶음이 완성될 쯤엔 소면을 삶으라고 했다. 10분 내로 낙지를 볶은 후에, 파를 넣고 양조간장으로 간을 맞추면 완성.


장동민의 시식 타임 "으음~낙지가 정말 질긴 느낌이 하나도 없고 너무 탱탱하다. 너무 매콤하고 미칠 것 같다. 자꾸만 먹고 싶은 매운 맛"이라고 호평했다. 노사연은 "와~ 너무 부드러워"라고 전했다.


김수미가 소면과 콩나물까지 삶아냈다. 멤버들은 한 상에 둘러 앉아 낙지볶음을 먹기 시작했다.


김수미가 "최현석이 밀가루 좋아한다고 들었다"며 소면을 듬뿍 나눠줬다. 소면에 낙지볶음을 맛본 최현석은 "소면은 반칙이다. 누구랑 싸워도 이길 것 같다"고 전했다. 노사연은 "스트레스가 날라간다"고 했다.

'수미네반찬' 김수미표 낙지볶음에 시

이후 낙지볶음과 환상의 궁합인 조개탕까지 완성했다. 해감한 조개에 소금을 넣고, 이후 조개가 벌어지면 홍고추와 부추를 넣고 끓였다.


다음 메뉴는 애호박 부추전. 이 요리의 핵심은 밀가루와 튀김가루의 비율. 튀김가루는 밀가루의 10분의 1 수준으로 넣으라고 했다. 이후 반죽을 하고 호박과 부추를 채썰어서 투입했다. 여기에 홍고추와 풋고추를 같이 넣어서 전 부치기에 돌입. 최대한 얇게 펼쳐서 부치라고 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다이어트 중이었는데 낙지볶음 시킴" "진짜 못 참겠다. 침 삼키다가 라면 끓임" "입맛 없었는데 TV보다 입맛 도는 중"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을 마지막으로 노사연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다. 김수미는 멤버들에게 "노사연이 신곡 발매를 하게 되어서 바쁜 일정 때문에 더 함께 하지 못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사연은 "저한테는 정말 처음이고 신세계였다. 맛있는 음식 많이 먹고 정말 많이 배웠다. 주방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가 된 것만도 감사하다. 마지막 밥상을 해주신 김수미 언니에게도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OSEN=조경이 기자]rookeroo@osen.co.kr

[사진]tvN ‘수미네 반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