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저께TV

"아내는 원래 그런 것"...'안녕하세요' 분노케 한 남편들

byOSEN

"아내는 원래 그런 것"...'안녕하

'안녕하세요'에 스크린골프에 빠진 남편부터 남의 가게를 돌보느라 내 가게를 돌보지 못한 남편, 드라마 '태조 왕건'에 빠진 남편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렸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는 개그우먼 김지선, 가수 신지, 가정의학과 전문의 허양임, FT아일랜드 이홍기, SF9 로운이 게스트로 출연해 시청자의 고민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민의 주인공들은 만삭 아내를 두고 스크린골프에 빠진 남편, 10년째 드라마 '태조왕건'만 보는 아빠, '남 도와주기'에 빠져 후배와 아내를 힘들게 하는 사장님이 등장했다.


첫 번째 고민의 주인공인 만삭 아내는 "남편이 스크린골프를 친다. 임신 9개월차인데 자꾸 스크린골프를 치러 나가서 새벽 3시에 들어온다. 임신하고 몸도 불편하고 우울한데 남편이 곁에 없다"고 밝혔으나, 남편은 "사실 아내가 좀 이해가지는 않는다. 원래 내가 운동을 좋아하는 걸 알고 결혼했는데 전에는 한 마디 없다가 결혼을 하고 나니 가면을 벗은 것 아닌가 싶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남편은 이에 "한 달에 20만 원 정도 사용한다. 다른 걸 아무 것도 안 하고 하루종일 일하는 나로서는 그 정도는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지만, 아내는 "하지만 우리의 형편에서 20만 원은 크다. 창피한 말인데 남편이 한 번도 생활비를 준 적이 없다. 9월 출산 예정인데 아직도 아기 용품을 하나도 못 샀다"고 고백해 MC들을 탄식하게 만들었다.

"아내는 원래 그런 것"...'안녕하

허양임의 "혹시 여자가 임신을 하고 엄마가 되는 과정이 당연하다고 여기는 것 아닐까"라는 말은 남편의 심리를 정확하게 찔렀다. 남편은 "좀 그런 것 같다"고 인정했고, "임신 때 느끼는 우울감은 암 환자가 느끼는 우울감과 비슷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며 만삭의 아내에게 소홀한 남편의 행동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쉬는 날에는 아내와 놀아준다"거나 "집에 있어봤자 뭐하나"라는 말을 하는 남편에게 신동엽은 "그런 말은 위험하다. 부부니까 아무 말이나 하고 계속 소통을 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런 조언에 남편은 "내가 아이 태어나면 지금까지 못해줬던 것까지 두 세 배 더 잘해주겠다"고 아내에 약속했다. 이 커플은 145표를 받았다.


두 번째 고민의 주인공은 10년째 '태조왕건'만 반복 시청하는 아빠가 고민이라는 20대 딸이었다. 딸은 "아빠가 '태조왕건'만 10년째 보고 계신다. 뭐만 하면 '왕건 봐야 한다'고 집에 가시고, 강아지 이름도 궁예였다. 볼륨도 엄청 크게 틀어서 고양이도 귀를 막고 잔다. '왕건이 만큼 하는 드라마가 없다'며 반복 시청한다"고 고민을 전했다.


'태조왕건'에 빠진 아빠에게 '태조왕건'의 영상을 USB에 넣어 건네준 둘째 딸은 졸지에 가족의 역적이 됐다. 아내는 "남편을 포기했다"고 고개를 저었다. '태조왕건' 사연은 웃음기 많은 사연이기도 했지만, 딸들은 이로 벌어지는 작은 싸움들이 스트레스가 된다고 털어놨다. 이에 아빠는 "첫째 딸이 오랫동안 떨어져 살아서 사랑을 줘야 할 때 많이 못 준 것같아 미안하다. 이제는 '태조왕건'을 좀 줄이고 못 준 사랑을 주겠다"고 다짐했다.


세 번째 사연은 다른 가게 도와주느라 후배를 끌고 다니고, 아내를 힘들게 하는 사장님이 등장했다. 후배는 선배가 '자영업자 카페' 회원들을 돕는 것에 자신을 자꾸 데리고 다녀 자녀들과 시간을 보내기 힘들다고 고백했다. 사장님의 아내는 남편이 다른 가게를 도와주러 갈 때 홀로 세 개의 가게를 책임졌다.


하지만 사장님은 "나는 남을 돕고 아내는 가게를 돌보는 게 역할분담"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원래 남편은 아내와 상의하는 게 아니라 통보하는 것"이라고 발언해 모두의 야유를 받았다. 후배도, 아내도 사장님이 결코 나쁜 사람은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그 방법이 너무 과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사장님은 후배와 아내의 진심 어린 말에 "앞으로 크리스마스는 꼭 가족과 보내겠다"고 반성해 박수를 받았다. 이 사연은 이날의 1위가 됐다.


[OSEN=유지혜 기자] yjh0304@osen.co.kr

[사진]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