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힘들면 안해도 돼"..'전참시' 박성광,
병아리 매니저 위한 진심

byOSEN

"힘들면 안해도 돼"..'전참시' 박

방송인 박성광과 정직원이 된 병아리 매너지 임송이 서로에 진심으로 마음을 나눴다. 박성광은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임송매니저를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방송을 포기할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 배려심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임송 매니저를 아끼는 박성광의 마음이 브라운관을 너머 느껴졌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박성광과 그의 매니저 임송이 무한리필 삼겹살 집에서 서로 술을 나눠마시면서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박성광의 매니저 임송은 드디어 수습딱찌를 떼고 정사원으로 발탁됐다. 박성광은 정사원이 된 임송을 위해서 고기를 사주기로 했다. 하지만 임송은 박성광이 골라준 맛집이 아닌 홍대에 위치한 무한리필집을 찾았다. 임송은 박성광의 돈을 함부로 써서는 안되고, 정말 잘했을 때 고기를 얻어먹겠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박성광 역시도 한결같이 최선을 다하고 진심을 다하는 임송 매니저에게 감동했다. 박성광은 OSEN과 단독인터뷰를 통해서 "송이가 안 보이면 불안할 정도다"라며 "서로 챙기는게 맞는 것 같다. 서로 배려하고 도우면서 해나가고 싶다"고 매니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힘들면 안해도 돼"..'전참시' 박

특히나 박성광은 연예인이 아닌 임송 매니저가 유명세로 인해서 고통받는 것을 원치 않았다. 박성광은 술을 마시고 임송에게 따스하게 조언했다. 그는 "얼굴이 알려져서 악플이 생겨 마음이 다칠 수도 있다"며 "나는 연예인이니까 겪어야 하는 일이지만 너는 매니저라서 겪지 않아도 되는 일이다. 네가 불행하다고 생각되면 언제든지 말해라. 안해도 된다. 힘든 일 있으면 나한테 꼭 이야기 해라"라고 말했다.


유명해지고 많은 사람들에게 인지도를 얻는 것이 좋은 일만은 아니라는 것을 박성광은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특히나 임송 매니저를 동생처럼 아끼는 박성광이기에 방송 출연 역시도 그의 선택에 맡겼다.


실제로 이영자의 매니저인 송성호는 얼굴이 알려지면서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이영자는 술을 마시고 있는 송성호에게 시비를 거는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박성광은 방송에서든 인터뷰를 통해서든 임송 매니저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항상 표현했다. 이제 박성광은 은근하게 챙겨주는 것이 아닌 대놓고 임송 매니저를 챙겨주면서 서로 끈끈한 정을 자랑했다. 서로 서로를 신경쓰고 마음 쓰는 착한 두 사람을 보는 것 만으로도 훈훈해지는 방송이었다.

 

[OSEN=박판석 기자]  pps2014@osen.co.kr

[사진] '전참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