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긍정 혹은 부정' 황희찬 웃통 세리머니, 상반된 시선

byOSEN

'긍정 혹은 부정' 황희찬 웃통 세리

황희찬의 골 세리머니를 두고 상반된 의견이 나오고 있다.


황희찬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버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4-3으로 승리하는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나상호 대신 교체 투입됐다. 황희찬은 연장 3-3으로 팽팽하던 후반 11분 황의조가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켰다.


황희찬의 이 골은 한국을 4강으로 인도하는 쐐기골이었다. 황희찬은 골을 성공시킨 직후 바로 웃통을 벗었다. 그리고 자신의 이름과 번호인 '9'가 적힌 유니폼 등부분을 사진기자들이 잘 찍을 수 있도록 펼쳐보였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잘하자 황희찬 화이팅!"이라는 출사표를 던졌던 황희찬이었다. 하지만 황희찬은 잦은 패스미스 등 경기력에 대한 질타와 함께 비매너 논란까지 겹치는 최악의 평가를 이번 대회에서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나온 황희찬의 상의 탈의 세리머니는 여러 가지로 해석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긍정적이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부정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긍정적인 축구팬들의 관점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사실상 경기를 결정짓는 골을 넣은 만큼 누구나 그 정도는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실패할 경우 더 큰 부담을 짋어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데 대한 칭찬도 포함돼 있다.


더구나 스스로도 뿌듯했을 수 있다. 그동안의 논란을 이번 결승골 바꿀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최근 선발로 나서지 못한 자신에 대한 어필을 세리머리를 통해 했을 수도 있다.


황희찬의 세리머니가 시간을 보내는 데도 유용했다는 의견도 있다. 세리머니를 오래해 남은 시간을 빨리 보내게 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주심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긴 했지만 4강부터는 리셋된다는 점도 염두에 둔 것이라는 것이다.

'긍정 혹은 부정' 황희찬 웃통 세리

하지만 부정적이라는 평가를 내는 축구팬들도 만만치 않다. 한마디로 "차려진 밥상에 고마움이 없다"는 것이다. 경기 내내 공격에만 치중했고 패스 미스가 잦았던 황희찬이었다. 비록 골을 넣긴 했지만 자신이 잘해서 득점 기회를 잡은 것도 아니었다는 점에서 너무 과한 세리머니였다는 것이다. 오히려 반성하는 자세가 필요했다는 것이다.


게다가 골을 넣은 직후 그동안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황의조나 손흥민에게 달려갔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매너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만큼 세리머니를 담백하게 끝냈으면 더 좋았다는 것이다.


또 비록 4강에서 경고가 사라지지만 애써 옐로카드를 받을 필요는 없었다는 점도 지적된다. 박빙의 승부였고 경기시간이 여전히 남아 있었다. 그런 만큼 1골차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점에서 황희찬의 세리머니는 아쉬웠다는 의견도 나왔다. 


[OSEN=강필주 기자] letmeout@osen.co.kr

[사진] 버카시(인도네시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