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구하라, 前남친 폭행·동영상 논란 이후 첫 SNS· ·근황 공개

byOSEN

구하라, 前남친 폭행·동영상 논란 이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최 씨와의 논란 이후 첫 근황을 공개했다.


구하라는 20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자신의 현재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는 전 남자친구 최 씨와의 폭행 논란이 일어난 이후 구하라가 처음으로 직접 공개한 근황 사진이다.


공개된 사진 속 구하라는 편안해 보이는 캐주얼 복장을 한 채 전신 거울을 보며 사진을 찍고 있다. 이전보다 더 수척해보이는 얼굴이지만, 구하라가 직접 근황을 알렸다는 점만으로도 팬들은 반가운 마음을 드러내며 응원의 목소리를 전하고 있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달 전 남자친구 최 씨와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연인 관계였던 두 사람이 헤어지는 과정에서 폭행이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 최 씨는 구하라에게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했지만,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했다.


전혀 다른 주장을 하던 두 사람은 나란히 경찰 조사를 진행하며 더욱 첨예하게 대립했다. 그런 가운데 구하라가 최 씨에게 사생활 동영상 관련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폭행 논란은 '리벤지 포르노' 논란으로 번졌다.


최 씨는 이 동영상과 관련해 "정리하는 마당에 굳이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개념으로 보낸 것이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더욱 큰 공분을 일으켰다. 구하라 측은 최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협박 및 강요 혐의로 고소했으며 지난 2일 강남경찰서는 최씨의 자택·자동차·직장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USB 등 저장장치를 압수해 서울청 사이버수사대에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했다.


이후 두 사람은 지난 17일 대질조사를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고, 4시간 반 가량 조사를 받았다.

 

[OSEN=박진영 기자] parkjy@osen.co.kr

[사진] 구하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