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200억원 QO 제시, 류현진 선택 남았다

[트렌드]by OSEN
다저스 200억원 QO 제시, 류현진

LA 다저스가 류현진(31)에게 퀄리파잉 오퍼를 했다. 이제 류현진이 선택을 해야 한다.


다저스는 3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에게 1년 재계약 제시를 의미하는 퀄리파잉 오퍼를 했다. 179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00억원 거액이다. 미국 '뉴욕포스트' 조엘 셔면 기자가 가장 먼저 사실을 알렸고, 추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제 류현진은 열흘 내로 수락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우리 시간으로 13일이 데드라인. 수락을 하면 1년 연봉 1790만 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다저스와 함께한다. 거절하면 자유의 몸으로 FA 시장에 나간다. 다저스와도 다른 형태로 재계약이 가능하다.


퀄리파잉 오퍼(Qualifying Offer·QO)란 FA 선수가 원소속팀과 1년 재계약을 합의하는 조항. 메이저리그 상위 연봉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QO 금액이 결정된다. 올해는 179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00억원이다. QO 받은 FA 선수를 영입한 팀은 원소속팀에 드래프트 지명권을 넘겨줘야 한다.


웬만한 특급 FA가 아니면 받기 어려운 게 QO. 류현진을 포함해 이번 FA 시장에서 QO를 받은 선수는 패트릭 코빈, A.J. 폴락(이상 애리조나), 야스마니 그랜달(다저스), 브라이스 하퍼(워싱턴), 댈러스 카이클(휴스턴), 크레이그 킴브렐(보스턴) 등 7명뿐이다.


QO 데드라인을 앞두고 클레이튼 커쇼와 3년 총액 9300만 달러에 연장계약을 한 다저스는 류현진에게도 QO를 주며 핵심 전력을 모두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내심 다저스 잔류를 희망하고 있는 류현진이기에 QO를 수락, 1년 뒤 다시 FA 시장을 노릴 가능성이 높다.


물론 QO 거절 가능성도 없지 않다.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함께 FA 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 있다. 1살이라도 어린 나이에 시장에 나와야 다년계약에 있어 유리하다. 다만 이 경우 류현진을 영입한 팀이 드래프트 지명권을 양도해야 하는 걸림돌이 있다. 다저스로선 류현진이 잔류하면 좋지만 떠나도 지명권을 받을 수 있다.


다저스는 지난 2012년 11월 류현진의 원소속팀 한화에 2573만7737달러33센트로 최고 입찰액을 투자해 우선 협상권을 따냈다. 다저스는 보라스를 등에 업은 류현진과 마감시한 직전까지 가는 줄다리기 협상 끝에 6년 총액 36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6년간 류현진은 통산 97경기에 등판, 40승28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3.20 탈삼진 502개를 기록했다. 2013~2014년 2년 연속 14승을 거두며 메이저리그에 안착했지만, 어깨 관절와순 수술을 받고 재활을 하며 2015년 시즌 아웃됐다. 2016년도 1경기 등판에 그쳤다.


지난해 25경기 5승9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3.77로 반등한 류현진은 올해 사타구니 부상 여파로 2개월 반을 이탈했지만 15경기 7승3패 평균자책점 1.97로 호투했다. 시즌 막판 쾌투 행진을 펼치며 다저스를 6년 연속 지구 우승으로 이끌었다. 디비전시리즈 호투로 '빅게임 피처' 명성도 확인하며 FA 가치를 끌어올렸다. 


[OSEN=이상학 기자] waw@osen.co.kr

2018.11.0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