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애의 맛' 이필모, 서수연과 캠퍼스 데이트 후 뜻밖의 처월드 '실화?!'

byOSEN

'연애의 맛' 이필모, 서수연과 캠퍼

이필모가 서수연의 오빠와 엄마를 연이어 만나게 됐다.


15일 밤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이필모와 서수연이 단풍으로 물든 캠퍼스로 데이트에 나섰다. 서수연이 강의하는 국민대를 찾은 이필모는 학생들에게 길을 물어 그녀가 있는 도서관으로 향했다.


커피를 산 이필모는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서수연에게 몰래 다가가 '백 허그'를 하며 커피를 전달했다. 마치 꿀이 떨어지는 것 같은 눈빛을 본 패널 박성광은 심장을 부여잡으며 "내가 더 설렌다"고 토로했다.


도서관에서 꽁냥꽁냥하던 두 사람은 캠퍼스 언덕에서 짜장면을 시켜먹기로 했다. 주문 후,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만 봐도 좋아 웃음을 터트렸다.


서수연이 이필모에게 몇 학번이냐고 물었다. 93학번이라는 말에 수연은 "나 그때 초등학교 2학년"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11살 차이가 난다.


수연이 필모에게 "학교 다닐 때 인기 많았어요? CC해봤어요?"라고 물었다. 이필모는 "한번 하고 넘어가는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지만 분위기가 어색해지자 바로 "대단한 기억이 없다"고 둘러댔다.


이후 이필모의 가방 안에서 꽃이 나왔다. 1일 1플라워. 수연이 "고마워요"라고 미소를 지었다.


수연이 "이러면 다음번에도 꽃이 없으면 안된다"라고 농담을 하자, 이필모가 "경제적으로 여유 있으면 꽃이 많을 수도 있어. 꽃집을 사줄 수도 있어"라고 허세를 부렸다.


캠퍼스 데이트 후 서수연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으로 향하는 길에 서수연은 "거기 가면 오빠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해 이필모를 당황하게 했다.


이필모는 과일바구니까지 사 들고 레스토랑을 방문 예비 처남과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이필모와 서수연이 식사를 하고 있는 가운데, 서수연의 어머니가 나타났다.

'연애의 맛' 이필모, 서수연과 캠퍼

이날 김종민과 황미나는 놀이공원 데이트를 했다. 이후 김종민이 '노트북' 영화까지 준비해서 함께 감상하자고 했다.


영화 관람 도중 영화가 끊겼다. 김종민이 직접 준비한 100일 축하 영상이 흘러나왔다. 영상에서 김종민은 "우리 만난 지 100일 지났다. 고백 받아줘서 고맙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영상을 보던 황미나는 눈물을 보였다. 이어 두 사람의 100일을 축하하는 동료들의 영상이 흘러나왔다.


김종민은 "내가 100일을 몰랐겠냐"고 웃어보였다. 황미나는 "용기내줘서 고맙다. 멋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연애의 맛' 이필모, 서수연과 캠퍼

김정훈과 김진아는 낮부터 만나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술을 마시다가 진실게임을 했다. 김정훈이 진아에게 "지나가는 인연이 되지 않기를"이라고 취중 고백을 했다.


두 사람은 라이브 카페로 향했다. 김정훈이 진아의 요청에 라이브로 노래를 불렀다. 정훈이 "한명 앞에서 노래 부르는 거 처음이야"라고 말했다. 진아는 "멋있다"고 감동했다.


김정훈은 "난 오늘 진짜 재미있었어. 이제 내가 널 위해 뭔가를 만들어주고 싶다"고 미소를 지었다.

 

[OSEN=조경이 기자]  rookeroo@osen.co.kr

[사진] TV조선 '연애의 맛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