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궁민남편' 권오중, 아들 희귀병 고백→쏟아지는 응원

byOSEN

'궁민남편' 권오중, 아들 희귀병 고

[OSEN=선미경 기자] "특별한 아이를 키우고 있다 생각한다."


권오중이 쉽게 꺼내놓기 힘든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어떻게 보면 가슴 아픈 이야기를, 담담하게 털어놓은 권오중. 시청자들은 권오중을 향한 격려로 그를 응원하고 있는 모습이다.


권오중은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궁민남편'을 통해 특별한 아들에 대해서 언급했다. 권오중은 앞서 종종 아들을 위해 방송을 많이 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기도 했던 바. 권오중은 아들의 희귀병에 대해서 고백했고, 시청자들은 응원과 격려로 권오중에게 힘을 줬다.


이날 방송에서 권오중은 멤버들과 함께 바다 낚시를 계획해다. 조리사 자격증이 있는 그는 멤버들을 위한 궁중만찬을 준비하기도 했다. 하지만 풍랑특보로 인해서 권오중의 계획이 무산됐고, 이들은 가두리 낚시터에서 낚시를 배울 수밖에 없었다.


권오중은 바다낚시를 계획하고 준비했기에 우울해 할 수밖에 없었다. 평소 주말에는 모든 시간을 가족들을 위해 사용하고, 일부러 스케줄도 잡지 않을 정도로 가족에게만 올인했던 권오중. 처음으로 낚시를 계획했던 그라 이런 상황이 더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궁민남편'을 통해서 새로운 취미를 시작하려 했던 권오중의 사연도 공개됐다. 권오중은 결혼 이후 별다른 취미가 없이 아내와 아들에게 집중하는 삶을 살고 있었다. 권오중의 중심에는 늘 아들이 있었다. 전 세계 15명 뿐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아들에 대한 권오중의 각별한 사랑이었다.

'궁민남편' 권오중, 아들 희귀병 고

권오중은 아들을 '특별한 아이'라고 말하면서 아빠로 친구로 아들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었다. 다양한 요리 자격증이 있는 것도 아들 때문이었다. 권오중은 가족들을 위해 직접 요리에 나서는 등 자상한 모습이었다. 낚시에 성공하면서도 아들과 다정하게 통화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권오중은 "아이가 워낙 허약했다. 병원에 갔더니 건강 요법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 유기농을 먹이고 시중에 파는 것을 먹이면 안 된다고 하더라. 갑자기 먹일 것이 없어서 그때부터 요리를 하게 됐다. 지금은 나아져서 아무거나 잘 먹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또 권오중은 아들에 대해서 "우리 아들은 평범하게 태어나지 않았다. 우리 나라에는 한 명이고, 전 세계에서는 열 다섯 명이라는데 그 케이스와 또 다르다. '특별한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아빠이자 아들의 유일한 친구로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 이유였다. 책임감 있는 아빠 권오중의 모습이었다.


권오중의 담담한 고백에 시청자들은 응원으로 그를 격려했다. 가족들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전하며 자상한 아빠로 아들을 챙기는 모습을 응원했다. "훌륭한 아빠"라는 응원과 함께 따뜻한 감동을 줬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배우로서의 활동은 물론, 아버지로서의 권오중의 삶도 함께 응원한다는 든든한 지지였다. /seon@seo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