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폭행 추가폭로 일파만파

byOSEN

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폭행 추가폭

두 사람의 입에서 나온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승부조작 혐의로 KBO 리그를 떠난 이태양과 문우람이 기자회견을 열고 추가 폭로를 한 가운데 진위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태양과 문우람은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과 분노를 동시에 표출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5년 5월 브로커 조 모씨와 승부조작을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았고, 수사 끝에 유죄 판결이 내려졌다. 두 선수 모두 KBO의 영구 실격 처분을 받았다.


이태양은 자신의 죄를 인정했지만, 문우람은 지금까지 계속 무죄와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다. 문우람 자신이 브로커와 친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승부조작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이태양은 자신의 검찰 진술이 오해에서 비롯됐다고 강조하면서 "내 잘못으로 우람이가 누명을 쓰고 자신의 모든 것을 잃은 것에 대해 너무 속상하고 죄스러운 마음이다. 국민들과 사법부에 억울하게 희생된 우람이를 재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청한다”고 호소했다. 문우람 또한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진실을 꼭 밝히고 싶다. 승부조작 브로커라는 누명을 벗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번 기자회견으로 문우람의 재수사는 공론화가 될 전망이다. 그런데 두 선수의 입에서 나온 추가 폭로 내용은 더 충격적이었다. 문우람은 선배에게 방망이로 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했고, 이태양은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가 더 있다는 뉘앙스의 말을 해 리그 전체를 뒤집어놨다.


문우람은 2015년 5월 조 모씨와 친해진 계기로 팀 선배의 폭행을 들었다. 문우람은 당시 팀 선배에게 야구 방망이로 머리를 7차례나 맞았고, 그 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던 와중에 조 씨가 좋은 말도 해주고 위로도 해줬다는 것. 문우람은 “그렇게 기분을 풀어준다며 선물한 운동화, 청바지, 시계가 결과적으로 나를 승부조작범으로 만들었다”고 억울해 했다.


이태양은 승부조작을 한 선수가 더 있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 이태양은 자신이 승부조작에 가담한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브로커 조 씨로부터 다른 선수들도 조작을 하거나 베팅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것이다.


이날 이태양의 발언 및 보도자료를 보면 추가 조작이나 리그를 대표하는 간판 불펜투수를 비롯, 한 구단의 선발급 좌완투수, 10승 경력이 있는 사이드암 투수, 최근 수술을 마치고 복귀한 좌완 투수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중 한 선수는 이미 승부조작으로 조사를 받은 바 있고, 한 선수는 제의를 받았다고 자진신고했었다.


만약 이들이 실제 승부조작을 하거나 사설 베팅을 했을 경우 리그 전체에 엄청난 폭풍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의 부실한 수사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OSEN=김태우 기자] /skullboy@osen.co.kr